강창일 주일대사 "위안부 판결, '지난날 오류' 반복해선 안 돼"

박경은 기자입력 : 2021-01-17 16:38
강창일 신임 주일 한국대사, 22일 부임 예정 17일 오후 외교부 출입기자단과 화상간담회 "바이든, 위안부 문제 알아...日에 안 기울 것"

강창일 신임 주일대사가 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양재동 역사디자인연구소에서 열린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강창일 신임 주일 한국대사가 지난 8일 있었던 위안부 피해 배상 판결에 대해 "그에 대한 대응 과정에서 지난날의 오류를 다시 반복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밝혔다.

오는 22일 부임을 앞둔 강 대사는 17일 외교부 출입기자단과 화상 간담회를 열고 "한·일 양국은 강제동원 문제로 적잖은 갈등을 겪는 과정에서 역사 문제가 경제 문제와 뒤엉키면 한·일 모두에 도움이 안 된다는 교훈을 얻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34부(김정곤 부장판사)는 8일 고(故) 배춘희 할머니 등 위안부 피해자 12명에게 1인당 1억원씩을 위자료로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이에 일본 정부는 판결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즉각 항의, 남관표 주일 한국대사를 도쿄(東京) 지요다(千代田)구에 있는 외무성 청사로 초치했다.

이후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전날 귀국한 남 대사의 이임 접견을 거부했고, '외교 결례' 논란이 이어졌다.

강 대사는 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20일(현지시간) 취임을 앞둔 가운데 향후 한·미·일 3국 관계 전망을 묻는 말에 "바이든 당선인은 위안부 문제를 잘 알고 계신 분"이라며 "일본에 기울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그는 "미국이 가운데 있어야 하는데, 과거 트럼프 정부에서는 (미국이) 일본 편을 많이 들었다"라며 "지소미아(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GSOMIA)도 미국의 강한 의도에 따라서 이뤄진 것 아니냐. (지소미아가) 졸속으로 이뤄진 것인데 우린 수용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강 대사는 "3각 공조 하에서 미국의 동아시아 전략이 세워져 있고 미국은 그것(3각 공조)을 중시하기 때문에 가운데에서 한·일 간 화해에 엄청난 노력을 기울일 것으로 알고 있다"고 기대했다.

강 대사는 또 '지난 14일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받으며 어떤 이야기를 나눴느냐'는 물음에는 "문 대통령이 (한·일 갈등 해결을 위한) 아주 강력한 의지를 갖고 계시다는 것을 제가 다시 확인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아울러 "'한·일 관계 정상화와 양국 협력 체제 강화를 위해 애써달라'는 (문 대통령의) 당부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강 대사는 또 "'일본 동경(東京) 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필요하다면 어떤 역할도 마다하지 않겠다'는 (문 대통령의) 말씀도 있었다"며 "'스가 총리와도 만나 진솔하게 이야기하고 싶다'는 말씀도 있었다"고 밝혔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