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유상증자 통해 8000억 추가 조달..."주가 상승 영향"

김지윤 기자입력 : 2021-01-22 15:03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 인수 자금 마련을 위한 유상증자 규모를 2조5000억원에서 3조3000억원으로 늘렸다. 

22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당초 예정됐던 유상증자 모집액인 2조5000억원에서 8000억원가량 늘어난 3조3315억원을 모집한다.

유상증자 규모가 확대된 것은 대한항공의 주가 상승으로 예상 신주발행가액이 상승했기 때문이다. 대한항공 주가는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발표한 지난해 11월16일 2만6950원이었지만, 이날 오후 1시 기준 3만4450원까지 올라간 상태다.

1주에 1만4400원이었던 신주 예정 발행가도 1만9100원으로 상향됐다. 신주 발행가액은 다음달 26일 확정되며, 유상증자로 발행되는 신주 규모는 1억7360만주로 변동이 없다.

대한항공은 애초 유상증자를 통해 확보한 2조5000억원 중 1조5000억원을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활용하고, 1조원을 채무 상환에 사용할 예정이었다.

대한항공은 유상증자 규모 확대로 늘어난 자금 8000억원을 채무 상환에 추가 사용하고, 아시아나항공 인수 자금으로는 1조5000억원을 그대로 사용할 계획이다.
 

인천국제공항에서 대한항공 여객기가 활주로를 따라 이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