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현주 미래에셋 회장 "주주들에게 늘 책임감…환원 적극해 나갈 것"

이보미 기자입력 : 2021-01-21 18:09

[사진= 미래에셋대우 유튜브 스틸컷]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이 21일 회사 주주들에 무거운 책임감을 드러내고 앞으로 주주환원 정책을 적극적으로 펼쳐나갈 것이라고 했다.

박 회장은 이날 미래에셋대우 유튜브 채널인 '스마트머니'에 출연해 '미래세대를 위한 투자조언'을 나누면서 여경진 미래에셋자산운용 연금마케팅 선임 매니저의 '회사 주가가 언제 오를 거라고 보는지'에 대한 질문에 이렇게 답변했다.

박 회장은 여경진 매니저의 질문에 "책임감이 팍팍 느껴진다"며 "저는 주주들에게 매우 잘하려는 사람"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래에셋이 대우증권 인수할 때 대량 증자하면서 주가가 떨어졌을 때 매우 괴로웠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그는 "지금 주가순자산비율(PBR)로 보면 0.7배 정도밖에 되지 않지만, 증권산업은 성장 산업이라고 본다"며 "(국내) 사회에서 미래에셋의 해외 비즈니스 경쟁력을 아직 잘 모르고 있다"고 했다.

이어 "지금이 미래에셋 DNA(유전자의 본체) 성과가 나올 시점이 됐고 주가가 떨어졌을 때 미안한 마음이 있듯이 주주환원 정책을 적극적으로 해야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박 회장은 "우리만 자기자본 늘어나는 게 중요한 것이 아니다"며 "미래에셋생명은 더 미안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래에셋이 이익이 많이 안 나는 것은 아닌데 다른 업종에 비해서..."라고 말끝을 흐리며 주주환원이 부족했다는 점을 언급하는 발언도 했다.

또 "지난해 보면 은행주는 마이너스였지만, 증권주는 플러스였다"며 이것은 시사하는 바가 있고, 이게 출발선이 아닐까 싶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 주주들이 좋아야 할 것"이라며 "이 부분에 대해 상당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유튜브에는 박현주 회장을 외에도 김경록 미래에셋자산운용 투자연금센터 사장과 최준혁 미래에셋대우 WM영업본부 대표, 여경진 미레에셋자산운용 연금마케팅 선임 매니저가 출연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