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리더십’ 김장욱 이마트24 대표, 편의점 빅3 맞서 ‘유통 리더십’ 시험대

송종호·서민지 기자입력 : 2021-01-21 16:48
2013년 신세계 외부에서 영입한 비유통분야 최고 직급 신세계 그룹 내 IT전문가로 꼽혀…리테일테크 등 주도 이마트24 대표 맡아 유통 전선으로 이동…성장세·내실화 과제

김장욱 이마트24 대표가 신세계I&C 대표 시절 구글 캠퍼스 서울에서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강연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신세계I&C]



신세계그룹 내에서 IT리더십을 십분 발휘했던 김장욱 이마트24 대표의 유통리더십이 본격 시험대에 올랐다. 지난해 10월 편의점 후발 주자인 이마트24 대표를 맡으면서다.

이마트24는 지난해 3·4분기 영업이익 17억원으로 2014년 사업 시작 이래 처음으로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전임 김성영 이마트에브리데이 대표의 성과를 이어받은 만큼 김장욱 대표로서는 올해 사업 실적에 따라 상당한 부담을 떠안을 수 있다. 22일 이마트24 대표 선임 100일을 맞은 그의 행보가 주목되는 이유다.

◆2013년 신세계그룹 합류…‘IT전문가’로 승승장구

김 대표는 신세계그룹 내에서 'IT 전문가‘로 꼽힌다. 지난 2007년 SK텔레콤을 시작으로 SK플래닛에서 오픈소셜사업부장, LBS사업부장 등을 맡아 IT콘텐츠, 플랫폼 개발을 이끌었다. 그는 SK에서 그룹 내 다양한 위치정보 서비스를 합쳐 지금의 T맵 플랫폼을 만들어 냈다.

이어 2013년 신세계그룹 전략실 기획팀 사업기획 부사장으로 자리를 옮겨 정용진 부회장의 IT 두뇌 역할을 해왔다. 당시 김 대표의 영입은 신세계그룹이 외부에서 영입한 비(非)유통 분야 인사 중 최고 직급으로 관심을 모았다.

그는 신세계I&C 대표로 자리를 옮겨 선택과 집중 전략으로 체질 개선에 나섰다. 2019년 140억원 규모 적자를 기록한 SSG페이 사업을 SSG닷컴에 양도한 것이 대표적이다. 대신 한국판 아마존고로 관심을 모았던 스마트리테일 기술 강화에 나서는 등 신성장 동력에 매진했다.

◆기술 개발에서 영업 전선으로…성장세 유지가 과제

김 대표는 그간 성과를 인정받아 이마트24 대표로 자리를 옮겼다. 그가 이끄는 이마트24는 어느 때보다 자신감에 차있다.

그간 이마트24는 손익분기점을 넘지 못해 CU, GS25, 세븐일레븐 등 이른바 편의점 빅3 속에서 고전해왔다. 조건 없이 영업일수와 영업시간을 선택할 수 있는 차별화된 가맹 방식은 단기간 관심을 끄는 데 그쳤다. 신세계가 편의점 진출을 선언했을 때 긴장했던 경쟁사들의 모습도 어느새 사라졌다.

그러나 지난해는 달랐다. 코로나19 유행 속에서 3·4분기 영업이익은 지난해 동기 대비 흑자 전환했고, 매출액은 4443억원으로 전년 대비 21.9% 증가하며 청신호가 켜졌다. 여기에 지난해 5000개점을 넘어서며 외형 확대에도 성공했다.

김 대표의 과제는 지난해 기록한 성과를 한 단계 끌어올리는 것이다. 하지만 김 대표를 둘러싼 상황은 호락호락하지 않다. 김 대표가 강점으로 여기는 IT 서비스에 대해 경쟁사들 역시 쉼 없이 차별화된 서비스 발굴에 나서고 있다. 이날만 해도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이 네이버와 O2O 플랫폼 사업의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 제휴를 맺었다. 양사는 온라인과 오프라인 채널을 연계해 상품 판매 채널을 확대하고 신규 고객 유치를 적극 유치한다는 계획이다. 소비자가 이들이 아닌 이마트24를 선택할 수 있는 서비스 개발이 김 대표에게 주어진 셈이다.

또 올해 점포가 늘어난 만큼 증가한 판관비(상품을 판매하거나 관리하는 데 드는 비용)도 부담이다. 결국 지난 2019년 이마트24가 선보인 ‘저스트워크아웃’과 같은 무인점포 확대가 유력한 해결책이 될 것으로 보인다. 업계는 이마트24의 신속한 디지털 전환에 김 대표의 IT리더십이 어떻게 녹아들지 주목하고 있다.

아울러 신세계I&C 시절 단행한 내실화를 이마트24에서도 보여줄 수 있을지 주목된다. 2년 전 김 대표는 SSG페이를 SSG닷컴에 내주고 리테일테크와 클라우드, 인공지능(AI) 등 IT 사업에 집중했다. 그 결과 신세계 I&C 실적은 크게 개선됐다. 지난해 3분기 매출 1151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2.8%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72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129.4% 증가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