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량 11% 증가...반사이익에 몰린 수요

윤지은 기자입력 : 2021-01-21 13:02
서울시내 거래량만 6만5752건, 전년 대비 13% 상승

[사진 = 경제만랩]

지난해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량이 전년 대비 11% 증가하며 경기침체 속에서도 활발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의 월별 거래용도별 자료를 부동산 정보 큐레이션업체 경제만랩이 분석한 결과 지난해 전국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량은 33만5556건으로 2019년 기록된 30만3515건보다 약 11% 증가했다. 부동산원이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06년 이래 세 번째로 높은 수치다.

지난해 상업·업무용 거래량의 증가는 잇단 주거시장 규제강화와 역대 최저 금리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시중은행 예·적금보다 수익성이 높은 수익형 부동산으로 투자수요가 몰린 것이다.

코로나19 사태가 본격 확산하기 시작한 지난해 3월 기준금리는 연 1.25%에서 0.75%로 내려갔다. 이후 5월 사상 최저 금리인 0.5%까지 추가로 인하됐다.

특히 정부가 투기수요 차단을 위해 다주택자 세금부담을 강화하는 정책을 펴면서, 규제를 피해간 수익형 부동산으로 유동자금이 흘러들어갔다는 관측이다.

수도권 상업·업무용 부동산시장은 특히 활발한 움직임을 보였다. 지난해 거래량은 21만3862건으로 재작년(19만9457건)보다 1만4405건, 7% 상승했다.

이 중에서도 서울지역 거래량 증가세가 가파르다. 서울시에서는 재작년 5만8294건이 거래됐지만 작년에는 6만5752건이 새 주인을 찾았다. 상승률은 13%에 달한다.

신규 분양시장 역시 매매시장과 유사한 흐름을 나타내고 있다. 특히 업무용 부동산 분양시장은 기업수의 증가, 세제혜택 등에 힘입어 높은 경쟁률을 기록하고 있다.

다주택자 종합부동산세, 양도소득세 중과가 오는 6월부터 시행 예정으로,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량은 지속적 증가가 예상되고 있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 팀장은 “정부가 올해 주거시설 공급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발표했지만, 주거시장 불안감이 해소됐다고 보기는 어려운 시점"이라며 "상업·업무용 부동산 수요는 향후 더욱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