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안철수, 타당 경선 같이 한다는게 상식에 맞나”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1-21 10:44
“안철수가 이러고 저러고 얘기할 성격 아냐…국민의힘이 알아서 할 일”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1일 국민의당 당적을 유지한 채 국민의힘 경선에 참여하겠다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제안과 관련, “상식에 맞는 얘기냐”고 일침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 “정치에도 일정한 상식이 있는 건데 상식에 맞지 않는 정치는 할 수가 없다”며 이렇게 밝혔다.

김 위원장은 “본인도 공당의 대표인데, 타당이 실시하는 경선 과정 속에서 무소속이란 이름을 걸고 같이 하겠다는 게 정치 도의에 맞는, 상식에 맞는 얘기냐”면서 “국민의힘은 내년도 대선까지 준비해야 하는 정당이라는 인식을 좀 해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안 대표가 국민의힘이 대중정당으로 거듭날 기회를 줬다고 했다’는 질문에 “그건 안 대표가 이러고 저러고 얘기할 성격이 아니다. 그건 우리 국민의힘이 알아서 할 일”이라며 “내가 무슨 안 대표의 얘기를 듣고 이렇고 저렇고 판단하는 사람이 아니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금 전 의원과 관련된 질문에도 “누누히 얘기한 것처럼 국민의힘 후보가 확정된 이후에 그 다음에 다른 것들을 고려할 수 있기 때문에 더 이상 그에 대해 얘기를 하 필요가 없다”고 했다. 국민의힘 후보 선출 뒤 단일화 협상에 착수하겠단 뜻을 명확히 한 셈이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