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21 예판 성적, 전작보다 20%↑... 자급제 비중 30% 달해

강일용 기자입력 : 2021-01-21 08:01
출고가 낮추고, 자급제 유통 확대한 것이 초기 인기의 비결

15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전자 딜라이트샵을 찾은 시민들이 삼성의 신형 스마트폰 '갤럭시 S21'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삼성전자 갤럭시S21 시리즈의 초기 판매량이 전작과 비교해 크게 늘었다. 자급제 유통을 확대한 것이 인기의 비결이다.

21일 단말기 업계에 따르면 오늘 마감되는 갤럭시S21 시리즈의 사전 예약 추이를 볼 때 예약 판매량이 전작인 갤럭시S20 시리즈보다 15~20% 늘어난 것으로 예상된다.

예약 판매 기간이 전작 12일에서 7일로 줄어든 점, 제품 공개 이후 즉시 판매에 들어간 점 등을 고려하면 우수한 판매 실적을 기록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는 삼성전자가 전작의 부진을 만회하기 위해 갤럭시S21 시리즈의 출고가를 15만~25만원 낮추고, 자급제 유통을 확대한 것에 따른 성과다.

단말기 업계에 따르면 이동통신 3사를 통한 갤럭시S21 시리즈의 예약 판매량은 전작과 비슷하지만, 이동통신사를 거치지 않고 삼성닷컴 등 온라인 유통채널에서 구매하는 자급제폰 비중은 전작보다 3배 늘어났다.

전작의 예약 판매에서 자급제폰이 차지하는 비중은 10% 안팎이었다. 갤럭시S21 시리즈의 예약 판매에서 자급제폰의 비중은 30% 안팎으로 추산된다.

업계에선 2년 이상의 장기 약정, 5G 요금제 강제 등 이동통신사의 정책에 얽매이지 않고 자유롭게 이통사와 요금제를 선택할 수 있는 점이 자급제 채널 성장의 비결이라고 설명했다. 유통채널에서 24개월 할부 등 이통사에 버금가는 구매 혜택을 제공하는 것도 인기의 한 이유다.

이에 삼성전자, 쿠팡 등이 자급제 구매 혜택을 늘리면서 자급제폰 판매량 증가로 이어진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삼성전자는 자급제 채널 갤럭시S21 울트라에 팬텀 티타늄, 팬텀 네이비, 팬텀 브라운 등 3종의 전용 색상을 추가하고, 삼성닷컴에서 한정 판매했다. 또한 삼성카드와 협력해 24개월 무이자 할부 등 자급제폰 비중 확대를 위한 파격적인 프로모션을 실시했다. 쿠팡 등 다른 온라인 자급제 채널도 구매 혜택을 늘렸다.

이번 예약 판매에선 갤럭시S21 일반·플러스보다 울트라 모델의 판매량이 많았고, 갤럭시S21은 팬텀 그레이, 갤럭시S21 플러스는 팬텀 블랙, 갤럭시S21 울트라는 팬텀 블랙 색상이 인기를 끌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