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백신 등 코로나19 가짜뉴스 신속히 삭제·차단

노경조 기자입력 : 2021-01-18 18:00

방송통신위원회 현판. [사진=아주경제DB]


방송통신위원회는 관계기관 간 공조와 민간의 팩트 체크 활성화를 통해 코로나19 관련 가짜뉴스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18일 밝혔다. 허위 정보가 사회 불안을 초래하고, 국민의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한다는 판단에서다.

우선 방통위는 중수본·방심위·경찰청 등과 범정부 대응 체계를 가동해 가짜뉴스를 신속하게 삭제·차단할 예정이다. 방심위는 코로나19 백신 관련 가짜뉴스로 인한 사회적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중수본‧질병청 등의 요청이 있는 경우 최대한 신속하게 심의 후 삭제·차단하기로 했다.

주요 언론사와 시민 참여를 통해 팩트 체크를 실시하는 '팩트체크넷'에서는 백신 등 코로나19 관련 검증된 기사를 확인할 수 있다.

지난해 11월 서비스를 개시한 '팩트체크넷'은 국민의 제안‧제보 사항에 대해 전문 역량을 갖춘 팩트 체커(기자‧전문가 등)가 과정 및 결과를 공유하는 국민참여형 오픈 플랫폼이다. 코로나19 백신 관련 허위 조작정보에 대한 검증을 진행하고 있으며, 언론사별 팩트 체크 결과가 저장‧공유되는 아카이브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방통위는 '코로나19', '백신' 등 관심 주제어별로 팩트 체크된 언론 보도를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하는 등 국민들이 팩트체크넷을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국민들이 코로나 백신과 관련한 방역당국의 공신력 있는 정보를 신속하게 전달받을 수 있도록 방송사에 팩트체크를 활성화해 줄 것을 요청할 계획이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