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이재용 법정 구속…'정경유착' 부끄러운 과거 끊어내겠다"

황재희 기자입력 : 2021-01-18 15:50
"이 부회장의 뇌물죄, 결코 가볍지 않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에서 2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자 “정경유착의 부끄러운 과거를 끊어내겠다”고 밝혔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18일 오후 “이 부회장은 삼성 그룹 경영권 승계 등을 도와달라는 청탁과 함께 뇌물을 건넨 혐의 등으로 2017년 2월 구속기소되고, 집행유예 선고로 석방된 지 3년여 만에 재수감됐다”며 “지난 14일 박근혜 전 대통령은 뇌물죄 관련으로 15년의 형을 선고 받았는데, 이 뇌물의 반 이상은 이 부회장과 연관된 것이었다. 이 부회장의 뇌물죄는 결코 가볍지 않다”고 밝혔다.

이어 “이로써 국정농단 사건이 대한민국의 근간을 흔들고 국민을 농락한 헌법유린 사건임이 명백해졌다”며 “국정농단 사건의 당사자들은 즉각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하며, 통렬한 자기반성의 시간을 보내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또 “이 부회장은 최후 진술에서 ‘삼성을 준법을 넘어 최고 수준의 투명성과 도덕성을 갖춘 회사로 만들겠다. 어떤 일이 있어도 개인적인 이익을 취하지 않고 오로지 회사의 가치를 높이고 사회에 기여하는 일만 하겠다’고 했다"며 "이 부회장은 이 말에 대해 책임을 지고 삼성의 투명성과 도덕성 제고를 위한 노력을 멈추지 말아 달라”고 요청했다.

최 대변인은 “앞으로 민주당은 대한민국 역사에 정경유착이라는 부정부패의 연결고리를 끊어내고 비극의 역사가 되풀이 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