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열풍 언제까지] "31만 달러" 장밋빛 전망 속 잇따르는 '과열 경고'

서대웅 기자입력 : 2021-01-18 08:00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비트코인에 대한 '장밋빛 전망'을 내놓는 전문가들이 늘어나는 가운데, 코인 시장에 대한 '과열 경고' 역시 잇따르고 있다.

비트코인에 대한 장밋빛 전망은 글로벌 투자은행(IB)들이 대거 내놓고 있다. 씨티은행의 톰 피츠패트릭글로벌 수석 기술전략가는 지난해 11월 작성한 '21세기의 금'이라는 보고서에서 비트코인이 31만8000달러까지 오를 수 있다고 분석했다. 1비트코인이 우리 돈으로 약 3억5000만원에 달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

이같은 전망의 근거로 그는 비트코인이 금의 위상을 넘보고 있는 점을 들었다. 지난 10년간 '반감기'를 고려하면 1970년대 금과 비슷한 움직임을 보일 것이라는 게 그의 분석이다.

반감기란 비트코인 공급량이 줄어드는 것을 뜻한다. 비트코인은 10분마다 블록 형태로 생성되는데, 복잡한 수학문제를 해결해야 보상으로 주어진다. 그런데 약 4년에 한 번꼴로 비트코인 블록 수량이 절반으로 감소하는 반감 과정을 거친다. 반감기에 들어서면 이론상 공급량이 줄어들기 때문에 가격이 오르게 된다.

비트코인은 전체 발행 수가 2100만개로 정해져 있다. 현재 1860만개가 발행돼 유통 중이며, 2040년 모든 발행이 끝난다. 이같은 '희소성'이 비트코인을 '디지털 금(金)'의 지위를 갖게 하고, 가격을 끌어올린다는 분석이다.

JP모건에서도 비슷한 분석은 내놨다. 다이먼 JP모건 최고경영자(CEO)는 최근 "비트코인은 대안 자산으로 금과 더 치열한 경쟁을 벌일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과열 경고' 역시 잇따라 나오고 있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유럽중앙은행(ECB) 총재는 지난 1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이 주최한 온라인 행사에서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자산은 통화가 아니라 투기적 자산이라고 못 박았다. 그는 가상자산이 돈세탁에도 동원된다고도 했다.

앞서 영국 금융행위감독청(FCA)은 11일 "가상자산 투자자들은 모든 돈을 잃을 준비를 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FCA는 가상자산 관련 투자 및 대출상품에 대해 '매우 높은 위험'을 내재하고 있다고도 했다. FCA는 최근 개인투자자에 대한 가상자산 파생상품 판매를 금지하면서 가상자산에 대한 규제를 강화했다.

해외 IB 중에서도 코인 시장에 대한 경고 메시지가 나온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A)는 최근 투자노트에서 비트코인이 "모든 거품의 어머니"라고 진단했다. UBS는 "가상자산은 투기꾼들에겐 매력적이지만 안전자산을 대체하기엔 적합하지 않다"고 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