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역대 최저 지지율 29% 찍고 백악관 떠난다

조아라 기자입력 : 2021-01-17 10:16
의사당 난동 사태 이후 여론도 등 돌린 듯
퇴임을 코앞에 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지지율이 역대 최저치를 갈아치웠다. 탄핵 심판을 받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여론이 등을 돌린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AFP·연합뉴스]


여론조사기관 퓨리서치가 지난 8~12일(현지시간) 536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은 29%로 집계됐다. 지난해 8월 조사 때보다 9%p 떨어진 수치로 그동안 이 기관이 조사한 것 가운데 가장 낮은 지지율이다. 이 같은 지지율 폭락은 이달 초 5명의 사망자를 낸 시위대의 의사당 난동 사태를 트럼프 대통령이 선동했다는 비난이 들끓는 가운데 여론도 대거 등을 돌린 것으로 해석된다.

퓨리서치는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은 재임 기간 45%를 넘은 적도, 36% 밑으로 떨어진 적도 없어 전임자보다 변동이 덜했다"면서 이번 지지율 하락에 주목했다.

또 여론조사 응답자의 68%는 트럼프 대통령이 퇴임 이후 정치권에 머물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반면 29%만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의 주요 정치인으로 남아있어야 한다고 답했다.

특히 그의 친정인 공화당에서의 지지율 내림세가 두드러졌다. 공화당과 공화당 성향 응답자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작년 8월에는 77%였지만, 이번에는 60%로 떨어졌다.

반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대선 이후 행보에 대해서는 64%가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응답자의 58%는 바이든 당선인의 정책 및 미래 구상에 대해 찬성, 39%는 찬성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