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덕철 복지부 장관 “백신 접종 정보 투명하게 공개할 것”

김태림 기자입력 : 2021-01-15 17:05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사진=보건복지부 제공]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앞두고 국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모든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보건복지부는 15일 노동·시민사회단체와 ‘이용자 중심 의료혁신협의체’ 제6차 회의를 열고 코로나19 백신 접종 추진 방향과 의료인력 지원방안, 환자 안전을 위한 제도개선 방향 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권덕철 장관은 “국민들이 불안해하지 않고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실시될 수 있도록 백신접종과 관련된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모든 과정을 정부가 책임지고 관리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그는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기 위한 의료인의 헌신이 충분히 보상받을 수 있도록 하고, 자녀돌봄 등을 적극 지원해 의료 현장에 집중할 수 있도록 근로 여건을 개선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권 장관은 “앞으로 코로나19 이후 의료 공공성 강화, 의료전달체계 정립, 의료인력 확충 등 새로운 보건의료체계를 마련하는 과정에서 환자가 더욱 안전하게 진료받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권 장관과 민주노총, 한국노총, 경실련, 한국소비자연맹, 한국YWCA연합회, 환자단체연합회 등 6개 시민사회단체 대표가 참석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