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금융진흥원, 작년 맞춤대출 1조원 돌파...비대면 이용 증가

김해원 기자입력 : 2021-01-15 16:06
서민금융진흥원(서금원)은 지난해 서민금융 중개플랫폼인 '맞춤대출서비스'를 통해 총 10만7181명에게 1조418억원의 대출을 중개 지원했다고 15일 밝혔다. 연간 대출 중개 지원 실적이 1조원을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이용자 기준으로 지난 2018년(2만3476명) 대비 4.6배, 금액 기준으로는 3.6배 증가했다.

서금원은 이용절차 간소화, 홈페이지 개편, 맞춤대출 앱 출시(지난해 1월), 핀테크 기업 협업 등 비대면서비스 확충을 통해 고객 편의성과 접근성을 혁신적으로 강화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특히 지난해 코로나19로 센터 방문이 어려워진 고객들이 늘어나면서 앱·홈페이지 등 비대면 채널 이용 비중은 2019년 40.5%에서 지난해 67.9%로 증가했다. 맞춤대출 전체 평균 금리는 11.3%(햇살론17 포함시 13.6%)였으며, 정책금융상품의 경우 최대 1.5%p까지 금리를 인하하는 등 서민층의 금융비용 경감에 주력했다. 

이계문 서민금융진흥원장은 "맞춤대출 앱 출시, 홈페이지 개편 등 비대면 채널을 선제적으로 확충하고, 고객 중심의 서민금융 서비스 혁신을 위해 노력해왔다"고 했다.

서금원은 민간 서민금융회사와 협업을 강화해 신협 등 상호금융권과 '온라인 햇살론'을 도입하고 맞춤대출 연계를 확대해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보다 강화할 계획이다.  
 

이계문 서민금융진흥원장 [사진 = 서민금융진흥원 제공 ]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2021 부동산정책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