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빈도 손절' 영화 나홀로 집에 트럼프 카메오 장면 삭제, 컬킨도 지지

우한재 기자입력 : 2021-01-15 10:39
 

[사진=트위터]

영화 '나 홀로 집에' 2편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카메오로 나왔던 장면을 삭제하자는 네티즌들의 의견이 주목을 받는 가운데, 영화에 주연 배우로 활약한 '케빈(맥컬리 컬킨)'도 이에 동참했다.

지난 6일 극렬 지지자들의 연방 의회 난입 사태가 트럼프의 선동에 의해 이뤄졌다는 비판이 고조되면서 그가 출연했던 영화에서 그를 보이콧하자는 아이디어가 나왔다. 

14일(현지시간) 폭스뉴스 등에 따르면 컬킨의 한 팬은 지난 11일 트위터를 통해 '나 홀로 집에 2'의 트럼프 대통령 등장 장면을 디지털 편집으로 삭제하고 마흔 살을 넘긴 컬킨이 나오는 장면으로 대체하는 청원에 나서자고 제안했다. 이에 컬킨은 그 제안을 응원하는 의미에서 'Sold'(낙찰)라고 댓글을 달았다.

이어 다른 네티즌이 '나 홀로 집에 2'에서 트럼프 대통령 등장 장면을 없앤 자체 편집 동영상을 올리자 컬킨은 '브라보'라고 환영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1992년 개봉한 나 홀로 집에 2편에서 주인공 케빈에게 길을 알려주는 행인 역할로 출연했다.
 

트럼프가 카메오로 출연했던 장면. [제공=영화 '나 홀로 집에 2']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당시 영화의 주요 배경 무대였던 뉴욕 플라자 호텔을 실제로 소유하고 있었으며, 촬영을 허용하는 대가로 자신의 카메오 출연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로서는 촬영 장소 제공을 통해 수익을 얻는 것은 물론이고, 영화에 인기에 편승해 자신의 호텔을 홍보할 수 있다는 계산이 있었다.

'나 홀로 집에' 2편을 연출한 크리스 콜럼버스 감독은 지난해 미국 잡지 인사이더와 인터뷰에서 "우리는 플라자 호텔 측에 영화 촬영 비용을 지불했지만, 트럼프는 '내가 영화에 나와야만 호텔을 (촬영 장소로) 사용할 수 있다'고 했고, 그래서 우리는 트럼프를 출연시키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 결과 전체 스토리와는 크게 관련없는, 이른바 '장면을 위한 장면'이 만들어졌다. 당시에는 유명 사업가가 카메오로 등장한 것이 관람의 재미를 주는 요소가 됐지만, 현재는 주인공조차 도려내고 싶어하는 'NG장면' 취급을 받고 있다.
우한재 기자  whj@ajunews.com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