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거래재개 첫날 '장 초반 5%↑'

김한상 기자입력 : 2021-01-15 09:19
아시아나항공 주가가 거래재개 첫날 강세다.

 

1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오전 9시 15분 기준 아시아나항공은 전 거래일 대비 5.28%(950원) 오른 1만8950원에 거래되고 있다. 현재 시장가격 기준 시가총액은 1조3989억원으로 코스피 시장에서 165위다. 주가순자산배수(PBR)는 2.82배, 외국인소진율은 40.64%다.

한국거래소는 지난달 24일 아시아나항공에 대한 매매거래정지를 결정했다. 아시아나항공이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3대 1 무상감자에 나서면서 1조1161억원이던 자본금이 3720억원으로 줄었기 때문이다. 지난달 감자로 발행주식수는 2억2323만5294주에서 7441만1764주로 감소했다. 지난해 3분기 기준 아시아나항공 자본잠식률은 56.3%로 집계되기도 했다.

거래가 재개된 첫날 아시아나항공이 상승세를 나타내는 이유로는 대한항공과의 초대형 인수·합병(M&A) 논의가 꼽힌다. 대한항공은 지난 14일 공정거래위원회에 아시아나항공과의 기업결합신고서를 일괄 제출했다. 두 회사가 합병할 경우 세계 7위권의 '메가 캐리어'가 탄생할 것으로 보인다.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