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외교국장급 협의, 이르면 내일...위안부 판결 등 논의

박경은 기자입력 : 2021-01-14 17:16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 "외교당국 간 관련 조율 진행"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일본 정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 1심 재판에서 승소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34부는 8일 고 배춘희 할머니 등 위안부 피해자 12명이 일본 정부를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원고들에게 1인당 1억원을 지급하라"고 원고 승소로 판결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소녀상. [사진=연합뉴스]



한·일 외교국장급 협의가 이르면 내일, 늦으면 내주 초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양국 외교 당국은 최근 국내 사법부가 내린 위안부 피해 배상 판결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14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한국과 일본 간 국장급 온라인협의의 시기를 묻는 말에 "한·일 외교당국의 국장급 온라인협의 문제와 관련해서는 현재 양측 외교당국 간에 관련 조율이 진행되고 있다"며 "정확한 일정, 즉 시기라고 말씀하셨는데 이 부분에 대해서는 아직 결정된 바는 없다"고 답했다.

앞서 교도(共同) 통신은 이날 양국 외교 소식통을 인용, 이번 주 내에 양국 간 고위급 협의가 개최된다고 보도했다.

외교가에서는 한·일이 오는 15일 혹은 내주 초에 회의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최 대변인은 "협의가 열리게 될 경우에 의제와 관련해서는 지금까지도 이런 소통들이 수시로 또 정례적으로 개최돼 왔었기 때문에 통상 상호 다양한 관심사들이 논의돼 왔다"며 "그렇기 때문에 이번에도 상호 관심사가 논의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 실시된다면 이번에 말씀하신 판결 문제도 함께 논의될 수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앞서 위안부 피해자들은 지난 8일 일본 정부를 상대로 제기한 피해 배상 판결에서 승소했다. 이에 일본은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며 크게 반발, 이번 국장급 협의에서 관련해 문제를 제기할 것으로 예상된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