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빈 자리 품는다"... 노태문의 '갤럭시S21' 삼총사 출격

강일용 기자입력 : 2021-01-15 00:00
노태문 사장 "새 디자인·전문가급 카메라·강력한 성능에 다양한 선택권 제공" 강조 콘텐츠에 따라 최대 120Hz 화면 주사율 지원... AI 카메라로 일상 생생히 기록

'삼성 갤럭시 언팩 2021'에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노태문 사장이 '갤럭시 S21' 시리즈를 소개했다.[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15일 온라인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 2021' 행사를 열고 프리미엄폰 '갤럭시S21' 시리즈를 공개했다. 갤럭시S21 시리즈는 단말기 본체·메탈 프레임·카메라가 하나로 연결되는 컨투어 컷(Contour Cut)' 디자인에 5nm 최신 모바일 프로세서와 강력한 인공지능(AI) 기술로 일상을 생생하게 기록하는 카메라를 탑재한 게 특징이다.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은 "삼성전자는 모바일 퍼스트 시대에 맞춰 이용자가 더 편하고 개인화된 경험을 누릴 수 있게 혁신을 지속하고 있다. 갤럭시S21 시리즈는 새 디자인, 전문가급 카메라, 강력한 성능을 갖췄으며 이용자의 요구에 따른 다양한 선택권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갤럭시S21 시리즈는 각각 6.2인치, 6.7인치, 6.8인치 화면을 탑재한 △갤럭시S21 △갤럭시S21 플러스 △갤럭시S21 울트라 등 3종의 모델로 출시된다.

같은 갤럭시S21 시리즈로 묶여있지만, 울트라와 일반·플러스 모델은 지향하는 바가 다르다. 울트라는 플래그십 모델로서 애플 아이폰12 시리즈를 견제하고 삼성의 단말기 기술을 알리는 게 목표이고, 일반·플러스 모델은 우수한 성능에 저렴한 가격을 강조하는 준플래그십 모델로서 샤오미, BBK(오포·비보·원플러스) 등 중국 제조사의 가성비 단말기와 경쟁하며 시장 점유율을 확대하는 게 목표다.

울트라는 QHD+ 해상도, 1500니트 화면 밝기, 배터리 상황에 맞게 10~120Hz로 자동 조절되는 동적 주사율 등 역대 삼성폰에서 가장 우수한 화면 성능을 갖췄다. 후면에는 1억800만 초고화소 광각 카메라, 1200만 화소 초광각 카메라, 1000만 화소 3배줌 망원 카메라, 1000만 화소 10배줌 망원 카메라를 탑재했고 전면에는 4000만 화소 카메라를 배치했다. 5개 카메라 모두 4K 해상도 60프레임 영상을 촬영할 수 있으며, 9개의 화소를 하나로 통합하는 신기술을 적용해 어두운 곳에서도 우수한 품질의 사진을 찍을 수 있다. 특히 광각 카메라를 활용한 프로 모드에선 12비트 RAW 파일 저장을 제공해 DSLR급 후보정 기능을 지원한다.

또한 울트라는 갤럭시노트 시리즈처럼 S펜을 지원해 노트 필기, 사진 편집 등 여러 창의적 표현을 할 수 있다. 이밖에 스마트폰 최초로 차세대 와이파이 6E와 듀얼 블루투스 안테나를 적용해 외부 기기와 빠르게 연결할 수 있다. 제품 색상은 팬텀 블랙과 팬텀 실버 중에 고를 수 있다.

일반·플러스는 풀HD+ 해상도의 평평한 '다이내믹 AMOLED 2X 디스플레이'를 채택해 최대 120Hz의 주사율로 부드러운 게임·영상을 즐길 수 있다. 두 모델은 1200만 화소 광각 카메라, 6400만 화소 망원 카메라, 1200만 화소 초광각 등 후면 트리플 카메라를 탑재했다. 일반 모델은 팬텀 그레이∙팬텀 화이트∙팬텀 바이올렛∙팬텀 핑크의 색상으로, 플러스는 팬텀 블랙∙팬텀 실버∙팬텀 바이올렛∙팬텀 핑크의 색상으로 출시된다.
 

[사진=아주경제 그래픽팀]


갤럭시S21 시리즈는 플래그십 5G 단말기 중 처음 100만원 이하에 출시하는 제품이다. 전작과 비교해 25만원가량 저렴해졌다.

갤럭시S21의 출고가는 국내 기준 △갤럭시S21(8GB·256GB) 99만9900원 △갤럭시S21 플러스(8GB·256GB) 119만9000원 △갤럭시S21 울트라(12GB·256GB) 145만2000원 △갤럭시S21 울트라(16GB·512GB) 159만9400원으로 책정됐다.

단말기 업계에선 삼성전자가 미국의 제재로 시장에서 퇴출당한 화웨이의 공백을 차지하고 애플 아이폰12 시리즈를 견제하기 위해 발매 시기를 앞당기고 가격 승부수를 띄운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로 갤럭시S21 시리즈의 판매량에 따라 삼성전자는 2017년 이후 4년 만에 단말기 출하량 3억대 복귀도 가능할 전망이다. 증권가에선 올해 삼성전자의 단말기 출하량을 2억9000만대로 예상하고 있다.

시장에서도 판매량이 전작보다 상승할 것이란 긍정적인 예측이 나왔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갤럭시S21 시리즈가 올해 말까지 전 세계에서 약 2800만대가 판매될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해 약 2600만대가 판매된 전작 갤럭시S20 시리즈와 비교해 7~8% 늘어난 수치다. 특히 국내에선 올해 5G폰 비중 확대(87%)로 갤럭시S21의 초기 판매량이 전작보다 20%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오는 29일부터 전 세계 순차 출시할 계획이며, 국내에서는 15일부터 21일까지 사전 예약을 진행하고 29일 공식 출시한다.

이날 행사에서 삼성전자는 외부소음 제거(액티브노이즈 캔슬링) 기능을 갖춘 무선 이어폰 '갤럭시버즈 프로'를 공개하며 애플 아이팟 프로에 맞불을 놨다. 갤럭시버즈 프로는 귀에 걸치는 오픈형 이어폰이었던 전작 갤럭시버즈 라이브와 달리 갤럭시버즈 플러스처럼 귀에 꽂는 인이어 이어폰으로 디자인돼 우수한 소음제거 능력을 보여준다.
 
외부소음 제거를 이용하다가 이용자가 대화를 시작하면 주변 소리 듣기 기능을 자동으로 켜 소음제거 기능의 불편을 개선했다. 한 번 충전으로 최대 5시간 음악 재생을 지원하며, 배터리 케이스로 추가 충전하면 최대 18시간 음악 재생을 할 수 있다. 팬텀 블랙·팬텀 실버·팬텀 바이올렛의 3가지 색상으로 15일 출시하며, 가격은 23만9800원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울트라에 적용한 1억800만 화소의 최신 고감도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HM3'의 양산에 착수했다. 아이소셀 HM3는 HMX, HM1에 이은 삼성전자의 3세대 0.8마이크로미터 이미지센서다. 1/1.33인치 크기에 1억800만개의 화소를 집적했다.

이 제품은 밝고 어두운 부분이 섞여있는 환경에서 서로 다른 ISO 값으로 빛을 증폭하고 합성하고, 기존 10비트(10억7000만 색상)보다 약 64배 이상 색 표현 범위를 넓혀 12비트(687억 색상) 촬영을 지원하는 차세대 HDR '스마트 ISO 프로'와 저조도 환경에서 마이크로 렌즈가 전보다 50% 빠르게 초점을 잡는 '슈퍼 PD 플러스' 기능을 탑재한 것이 특징이다. 설계 최적화로 프리뷰 모드에서 소모하는 전력도 6% 줄였다.
 

갤럭시S21과 갤럭시버즈 프로.[사진=삼성전자 제공]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