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BTJ열방센터發 713명 확진…"아직 1330명 미검사"

전환욱 기자입력 : 2021-01-14 16:25
방역당국 연일 "조속히 검사 받아달라" 요청
경북 상주시 BTJ열방센터발(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확진자가 713명에 이르는 등 집단감염이 연일 발생하고 있다. BTJ열방센터는 개신교 선교단체 인터콥(InterCP International)이 운영하는 시설이다.
 

14일 오후 경북 상주시 BTJ열방센터 모습. [사진=연합뉴스]


14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기준 BTJ열방센터관련 확진자는 총 713명으로 집계됐다. 같은 날 0시 기준 집계치 662명보다 51명 증가했다.

방역당국은 열방센터가 제출한 방문자 기록과 역학조사 등을 바탕으로 지난해 11월 이후 약 3000여명이 센터를 방문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센터 방문자 중 양성 판정을 받은 사람이 229명이고, 이들을 통한 추가 전파 사례가 전국 9개 시도 484명으로 집계됐다.

특히 전체 센터 방문자의 44.3%에 해당하는 1330명은 아직 검사를 받지 않은 상태라 앞으로 관련 확진자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권준욱 방대본 제2부본부장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온 국민이 평범한 일상을 회복하기 위해 희생을 치르는 엄중한 상황임을 유념해 그간의 힘든 노력이 헛되는 일이 없도록 조속히 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지난해 11월 말 이후 열방센터를 다녀간 방문자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잇따르자 방역당국이 방문자들을 대상으로 검사를 요청하고 있지만, 상당수는 관할 지방자치단체의 행정명령에도 검사를 거부해 방역지침 위반 논란이 일고 있다.

이와 관련해 국민건강보험공단은 BTJ열방센터 측을 상대로 구상권을 청구키로 했다.

건보공단은 전날 "행정명령 위반, 역학조사 거부 및 방역방해 행위 등에 따른 코로나19 확진자의 진료비에 대해 국민건강보험법에 근거해 부당이득금을 환수하거나 구상금을 청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