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일파 치켜세우며 윤서인 "독립운동가 대충 살았던 사람들"

이승요 기자입력 : 2021-01-14 11:32
친일파 후손과 독립운동가 후손 빈부격차 비웃어
 

[사진=아주경제]


'친일파 옹호' 논란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은 바 있는 만화가 윤서인이 이번에는 친일파 후손들과 독립운동과 후손들의 빈부격차를 비웃으며 "독립운동가들은 대충 살았던 사람들"이라는 막말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윤서인은 지난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고급 저택인 친일파 후손의 집과 허름한 독립운동가 후손의 집을 비교하는 사진을 올렸다.

그는 "친일파 후손들이 저렇게 열심히 살 동안 독립운동가 후손들은 도대체 뭐한 걸까?"라며 "사실 알고 보면 100년 전에도 소위 친일파들은 열심히 살았던 사람들이고 독립운동가들은 대충 살았던 사람들 아니었을까"라고 적었다.

이에 누리꾼들은 "윤서인 선은 넘지 말자", "피 흘리며 죽은 사람들이 대충 살았다고? 윤서인 매국노네", "윤서인 무시합시다", "친일파 숙청했으면 윤서인같은 악마가 나오지 않았을 것" 등 분노를 드러냈다.

윤서인은 친일파를 옹호하는 내용의 만화를 그려 '친일파 옹호' 논란에 휘말린 바 있다. 또 조두순 사건의 피해자를 희화화한 만화를 그려 물의를 빚기도 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1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