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비 케이크 논란, 팬까지 말릴 정도였다···"앞으로 책임감 갖고 할 것"

정석준 기자입력 : 2021-01-14 09:52
솔비가 직접 만든 케이크, 유명 미술가 표절 논란에 휩싸여 솔비, "앞으로 뭘 하든 더 무게감과 책임감을 갖고 할 것"

[사진=솔비 인스타그램]

가수 솔비가 케이크 디자인 표절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13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솔비는 MC 김구라가 “현대 미술 작가 작품을 오마주해서 만들었는데 그걸 밝히지 않아 표절 논란이었다“라고 말하자 “맞는 말씀을 해주셨다”고 밝혔다.

지난해 솔비는 본인 ‘SNS'를 통해 “요즘 사회적 거리두기로 제빵실에서 케이크 만드는 것에 풀 빠져있다”며 “너무 실험적인가. 주문도 받는다”라는 글과 함께 직접 만든 케이크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 담긴 케이크는 현대 미술가 제프 쿤스 작품 ‘Play-Doh' 표절이라는 논란에 휩싸였다.

한 누리꾼은 해당 게시글에 “기존 작품을 인용한 건 좋으나 상업적으로 판매하면 문제가 생길 것 같다”며 “저작권 문제도 있으니 잘 알아보고 진행해야 한다”고 댓글을 남겼다.

솔비는 논란 후 해당 게시글을 “제프쿤스 ‘play-doh’ 작품을 보고 영감받아 좀 더 자유로운 방식으로 나만의 케이크를 만들어봤다”며 “이렇게 이슈가 될지 몰랐다”고 수정했다.

이어 “인스타그램에 올린 케이크는 판매용이 아니다”라며 “제프 쿤스처럼 나 역시 이 자유로운 발상을 케이크로 전환해봤다”고 덧붙였다.

이후 솔비는 해당 케익을 직접 먹는 영상을 공개하며 “Just a cake"라는 글을 남겼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솔비는 “내가 앞으로 뭘 하든 더 무게감을 갖고 책임감을 갖고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