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D, 화학물질 누출사고에 사과…“사고수습 대책본부 즉각 설치”

장은영 기자입력 : 2021-01-13 16:39
LG디스플레이는 13일 파주사업장에서 발생한 화학물질 누출 사고에 사과하며 사고수습 대책본부를 즉각 설치겠다고 밝혔다.

LG디스플레이 관계자는 이날 “사고 원인 파악에 대해 유관기관에 적극 협조해 원인규명 및 사고수습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오후 2시 10분께 LG디스플레이 파주사업장 P8 공장 내에서 배관 연결 작업 중 TMAH(수산화 테트라메틸 암모늄)가 누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로 인해 중상 2명, 경상 4명 등 6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LG디스플레이는 사고발생 즉시 환경청, 노동부 및 소방서‧경찰서에 사고를 신고했고, 119 구급대와 환자 대응 후 인접 병원으로 이송했다.

또 즉각 관련 화학물질 밸브를 차단하고, 긴급 배기가동으로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만반의 조치를 취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인명피해가 발생한 부분에 대해 진심 어린 위로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부상당한 임직원의 빠른 회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13일 오후 경기 파주시 엘지디스플레이 공장에서 화학물질 유출 사고가 발생해 119 대원들이 구조 작업을 하고 있다 2021.1.13 [파주소방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