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1] LG디스플레이, 차세대 OLED TV 패널로 ‘화질 진보란 이런 것’ 증명

장문기 기자입력 : 2021-01-11 14:00
새로운 유기발광 소자 개발로 발광 효율 20% 향상 등 화질 개선
LG디스플레이가 세계 최대 기술 전시회 ‘CES 2021’을 통해 화질 완성도를 높인 차세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 패널을 11일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차세대 OLED TV 패널은 OLED 화질의 핵심인 유기발광 소자를 새롭게 개발해 화질 개선을 이뤄낸 게 특징으로, LG디스플레이는 77인치 크기에 우선 적용한 뒤 제품군을 점차 확장할 계획이다.

LG디스플레이 관계자는 “첨단 디스플레이 기술을 집약해 유기발광 소자의 근간을 이루는 유기물 재료를 고효율 물질로 개선했다”며 “소자 속에서 실제 빛을 내는 발광 레이어를 한 층 추가해 OLED의 발광 효율을 기존 대비 약 20% 향상시켰다”고 설명했다. 발광 효율이 높아지면 휘도가 개선돼 더욱 선명한 색상의 화질을 감상할 수 있다.

차세대 OLED TV 패널 출시는 코로나19로 인해 소비자들이 가정에서 지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화면을 접하는 시간이 길어진 것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OLED 대세화를 이끌어 가겠다는 그림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LG디스플레이는 이날 서울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에서 진행된 전시관 투어를 통해 OLED가 화질이 좋고 눈 건강에도 무리가 가지 않는다는 점을 강조했다.

윤수영 LG디스플레이 CTO(전무)는 “가정에서 머무르는 시간이 증가하고 물리적인 시청 시간이 늘어나면서 과거에 간과하던 눈에 대한 건강 등이 강조된다”며 “그런 관점에서 현재로서는 OLED TV가 고화질과 눈의 안정을 동시에 맞출 수 있는 유일한 솔루션”이라고 설명했다.

차세대 OLED TV 패널 외에도 LG디스플레이는 기존 OLED TV 패널의 83인치, 42인치 제품의 신규 양산에도 나선다. 이로써 LG디스플레이는 기존에 보유한 88, 77, 65, 55, 48인치 OLED TV 패널에 83, 42인치 패널을 더해 다양한 크기의 제품 라인업을 구축하게 됐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향후 20~30인치대까지 중형 라인업을 대폭 확대해 TV뿐만 아니라 게이밍, 모빌리티, 개인용 디스플레이 등으로 영역을 확장한다는 전략이다.

LG디스플레이는 이 밖에도 별도 스피커 없이 화면에서 소리가 나면서도 슬림한 디자인을 갖춘 필름 CSO(시네마틱 사운드 올레드) 등 차별화 제품도 선보일 예정이다.

LG디스플레이 관계자는 “끊임없는 연구개발로 기술의 한계를 뛰어넘으며 OLED 기술의 비약적 발전을 이뤄냈다”며 “55인치 풀HD 패널 1종에서 시작해 현재는 48인치 4K에서부터 88인치 8K까지 중대형을 아우르는 라인업을 갖췄다”고 설명했다.

특히 투명, 롤러블, 벤더블 등 OLED만이 가능한 폼팩터 혁신을 통해 OLED TV 패널 출하량은 2013년 20만대에서 지난해 450만대까지 7년 만에 22.5배 늘어났다.

LG디스플레이는 올해 출하량을 최대 800만대까지 확대함으로써 차세대 TV 시장의 경쟁우위를 확고히 하고 ‘OLED 대세화’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오창호 LG디스플레이 TV사업부장(부사장)은 “OLED의 진화를 통해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차별화된 경쟁력과 시장지배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LG디스플레이 모델이 신규 OLED 소자가 적용된 77인치 차세대 OLED TV 패널을 소개하고 있다.[사진=LG디스플레이 제공]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