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화이트큐브]


목표 달성 플랫폼 ‘챌린저스’를 운영하는 화이트큐브가 50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고 11일 밝혔다.

알토스벤처스의 후속 투자와 함께 KTB네트워크의 리드로,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 펄어비스캐피탈 등이 투자에 참여했다. 2019년 10억원 시드투자에 이은 후속 투자로, 화이트큐브의 누적 투자 금액은 60억원을 기록했다.

2018년 11월 론칭한 챌린저스는 지난해 말 기준 누적 거래액 814억원을 달성했다. 2019년과 비교하면 거래액은 3.4배 증가했다. 누적 가입자 수는 51만명으로, 이용자들이 개설한 챌린지수는 5만5800여 개에 달한다.

챌린저스는 원하는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달성하고자 하는 목표에 이용자 스스로 돈을 걸고, 실패하면 차감 성공하면 100% 환급에 상금까지 추가로 제공한다. 미션은 운동, 학습, 시간관리, 감정관리 등 500여 종에 달한다. 이미 개설되어 있는 챌린지 중 원하는 미션이 없다면 새롭게 주제를 설정해 인원을 모집할 수 있다.

도전 달성 측정 평가를 위해 행동을 촉진하는 챌린지별 인증 규정을 설정하고, 시간제한이 있는 앱 내 카메라 및 핸드폰 시간 조작 감지, 유저 행동분석 시스템이 적용됐다. 이용자들 간 인증샷을 볼 수 있도록 해 정확하지 않은 인증샷에 대한 신고 기능 또한 제공하고 있다.

챌린저스는 기업(B2B) 대상 제휴 서비스도 확대 중이다. 기업들은 챌린저스를 활용해 자사의 브랜드 및 캠페인을 효과적으로 알릴 수 있으며, 참여한 이용자들도 이를 통해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화이트큐브 최혁준 대표는 “많은 사람들이 더 나은 삶을 위한 목표를 세우고 이를 달성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서비스 고도화에 힘써 나갈 것”이라며 “올해는 교육, 헬스케어, 자산관리 부문에서 양질의 챌린지 프로그램을 제공할 수 있도록 전문가 및 전문기업들과 손잡고 전에 없던 서비스를 선보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