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전국에 폭설이 내린 가운데, 제설작업에 사용되는 염화칼슘 관련주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염화칼슘 관련주는 태경비케이, 백광산업, OCI, 대동공업 등이다. 

7일 오전 9시 10분 기준 태경비케이는 전일대비 7.07%(295원) 상승한 4470원에, 백광산업은 4.84%(165원) 상승한 3575원에, OCI는 4.45%(4300원) 상승한 10만 1000원에, 대동공업은 1.56%(110원) 상승한 7140원에 거래되고 있다. 

도로 제설작업에 사용되는 염화칼슘은 염소와 칼슘이 반응해 만들어진 이온성 화합물이다. 

제설을 위해 염화칼슘을 뿌리면 눈과 반응해 이온화하면서 열을 방출하게 되고, 열이 나면서 눈이 녹는다. 염화칼슘으로 녹은 물은 영하 54.9도가 돼야 다시 얼기 때문에 눈으로 빙판이 된 길을 녹이고 다시 얼어붙지 않게 하기 때문에 제설제로 가장 많이 사용되고 있다. 

염화칼슘은 눈이 온 뒤에 뿌리면 눈을 치운 다음 뿌려야 하기 때문에 눈이 오기 전에 뿌리는 것이 좋다. 다만 뿌릴 때는 과하지 않게 적절하게 뿌려야 한다. 

다만 자동차나 환경에 좋지 않은 영향을 주기도 한다. 

염화칼슘이 녹은 물이 토양에 섞이면 땅속 수분까지 빨아들여 나무와 식물이 말라 버리게 된다. 또 토양의 염소와 칼슘 농도를 높여 미생물 활동을 저해하고 공기 중에 말라 분진이 되면 사람 호흡기에도 자극을 준다.

또한 자동차와 도로를 부식시킨다. 염화칼슘에 포함된 염소 성분으로 도로 각종 철제 구조물이나 자동차 하부에 눈과 함께 달라붙으면 쉽게 녹이 발생한다. 또 콘크리트와 아스팔트 도로면을 경화시켜 '포트홀' 발생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소비자정책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