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노조 위원장, 정치적 의도 의심…"현재는 당적 버렸다" 해명

김태현 기자입력 : 2021-01-06 14:00

법무부 전경.[사진=연합뉴스 제공]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대해 잇따라 고발을 하고 있는 법무부 노동조합 위원장의 과거 정당활동이 밝혀지면서  고발의 숨은 정치적인 의도가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6일 아주경제 취재를 종합하면 한완희 법무부 노동조합 위원장은 과거 국민의힘의 전신인 미래통합당, 자유한국당에서 시의원으로 출마했던 것으로 확인했다.

한 위원장은 2014년에는 새누리당 김해시의원으로, 2018년에는 자유한국당 김해시의원으로 출마했다. 그는 2018년 2월 노조위원장으로 취임하고, 2018년 6월 13일 휴직계를 내고 자유한국당 김해시의원으로 출마한 것으로 파악됐다.

한 위원장은 새누리당 경남도당 청년위원회 부위원장, 김해을 디지털지회장 등 직책을 맡기도 했다.

아주경제와 통화에서 한 위원장은 "20대에 청년회에 들어가서 현재 중장년이 다 됐는데, 그 당시에는 당선 가능성만 보고 일해보고 싶어서 들어갔다"고 해명했다. 그는 16년 당적을 가지고 있었지만 현재는 탈당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그는 2012년에 법무부에서 전기기계원으로 일을 시작해 현재까지 근무하고 있다.

감호 업무 등에 종사하는 직원 700명가량으로 구성된 노조는 지난 30일 사표가 수리된 추 장관에 대해 “검찰개혁만 관심이 있고 약자인 비정규직 처우개선에 대한 관심은 전혀 없는 등 ‘노조 탄압’을 자행했다”고 주장하며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그러면서 노조는 “추 장관이 취임하고 지난 10월 29일 단 한차례 임금교섭을 하면서도, 예산 담당이 아닌 사무관을 교섭 대표로 위임하는 등 교섭을 의도적으로 방해했다”며 “임금협상 체결을 마지막까지 거부하고 (퇴임해) 노조법 위반 및 직무유기 혐의로 고발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1월 31일 법무부와 노조 간 합의된 협약서 내용에는 같은해 6월말까지 단체협약을 체결하고, 체결한 날부터 3개월 동안 교섭 준비기간을 갖기로 명시돼 있다. 같은해 10월부터 본격적으로 임금협상을 진행하는 것으로 법무부와 노조 간 합의가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같은해 6월 30일에는 단체협약을 체결한 이후 법무부는 노조와 합의하에 10월 29일 서울소년원에서 임금교섭을 실시했다. 이후 코로나19 여파로 대면 접촉은 줄이고 이메일로 소통했고, 오는 11일 안양보호관찰소에서 임금교섭도 예정돼 있다.

한편 앞서 법무부는 노조와 2017년 말부터 2019년 말까지 단체·임금교섭을 16차례 실시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