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광그룹, 올해도 '착한 임대료 운동' 동참

윤동 기자입력 : 2021-01-06 10:20
태광그룹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임차인들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착한 임대료 운동'을 진행하겠다고 6일 밝혔다.

태광그룹은 주요 계열사인 태광산업과 대한화섬, 흥국생명, 흥국화재, 티시스 등 건물에 임차 중인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이번 달부터 6개월간 월 최대 200만원 한도 내에서 임대료 50%를 감면해준다.

일주학술문화재단도 재단 건물에 입점한 소상공인들에게 3개월 동안 200만원 한도로 임대료 50%를 인하하기로 했다.

이번 조치로 임차인들은 지난해 임대료 6억원을 감면받은 데 이어 올해도 약 8억원을 추가로 감면받아 총 14억원을 지원받게 된다.

태광그룹은 지난해 3개월간 전국 계열사 건물에 입점한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임대료를 월 200만원 한도 내에서 30% 감면해주고, 대구·경북지역은 월 감면 한도 없이 70%를 감면해준 바 있다.

임수빈 태광그룹 정도경영위원장은 "코로나19 사태 속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추가적인 임대료 지원을 결정했다"며 "국민적 어려움에 도움이 될 노력을 지속해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사진=태광그룹 제공]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