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내일 임시주총 개최...아시아나 인수 속도

김지윤 기자입력 : 2021-01-05 13:43
주식 총수 정관 일부 개정안 의결 3월17일까지 아시아나 실사 마무리
대한항공이 오는 6일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해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정관을 변경한다.

5일 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6일 서울 강서구 본사에서 임시 주총을 열고 유상증자를 위한 주식 총수 정관 일부 개정안을 의결할 예정이다.

정관 변경은 특별 결의 사안으로 주총 참석 주주 의결권의 3분의 2 이상이 찬성해야 한다.

대한항공은 정관 제5조 2항에 명시된 주식 총수를 2억5000만주에서 7억주로 변경할 계획이다.

대한항공이 3월 아시아나항공 인수 자금 마련을 목적으로 하는 2조5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하기 위해서는 정관에 규정된 주식 총수 한도를 늘려야 한다.

기존 발행된 보통주 1억7420만주에 유상증자로 1억7360만주의 신주가 발행되면 대한항공 주식 총수는 3억5000만주로 늘어난다.

대한항공은 지난달 산업은행이 한진칼에 투자한 8000억원을 대여받아 이중 3000억원을 아시아나항공 명의 계좌에 인수 계약금으로 예치했다.

대한항공은 지난달 초부터 아시아나항공의 전반적인 경영 상황에 대한 실사에도 착수했다. 대한항공은 인수통합계획안을 제출하는 3월 17일까지 실사를 끝낼 방침이다.
 

인천국제공항에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여객기들이 주기돼 있다. [사진=연합뉴스]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