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남 곡성 육용오리 농장서 의심신고

전남 장성의 한 오리농장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 검출로 인해 방역 당국 관계자들이 살처분 작업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전북 익산의 종오리 농장과 충남 논산의 육계농장에서 또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생했다. 국내 가금농장과 농원 등에서만 모두 35번째다. 전국 곳곳에서 고병원성 AI 확진 사례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방역 당국은 농장 간 전파를 막기 위해 방역에 주력하고 있다.
 
조류인플루엔자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29일 H5형 AI 항원이 검출된 두 농장에 대해 정밀검사를 시행한 결과 고병원성인 H5N8형으로 확인됐다고 30일 밝혔다. 이로써 지금까지 국내 가금농장 33곳과 체험농원 2곳 등 총 35곳에서 고병원성 AI가 발생했다.

중수본은 고병원성 AI 발생지 반경 3㎞ 내 농장에서 사육하는 가금은 예방적 살처분을 했다. 또 반경 10㎞ 내 가금농장은 30일간 이동을 제한하고 AI 일제검사를 진행한다.

발생 지역인 익산과 논산의 모든 가금농장은 7일간 이동이 제한된다.

중수본 관계자는 "농장의 소독·방역 실태가 조금이라도 미흡할 경우 고병원성 AI가 발생할 위험이 높은 엄중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날 전남 곡성의 육용오리 농장에서는 고병원성 AI 의심 신고가 들어왔다. 해당 농장은 폐사가 발생했다며 신고했고, 전남 동물위생시험소에서 검사한 결과 H5형 AI 항원이 검출됐다.

중수본은 최근 전국의 산발적인 AI 발생은 철새로 인해 전국에 퍼져있는 오염원이 개별 농가의 방역 허점으로 유입됐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발생 농장의 현장 점검 결과 농가가 소독·방역시설을 갖추지 않고, 방역 수칙도 지키지 않은 사례가 꾸준히 적발되고 있기 때문이다.

중수본은 현재 전국 1000여대 차량을 동원해 농장과 철새도래지를 집중 소독하고 있다. 오염원 제거·격리를 비롯, 농장 간 전파를 막기 위해 차단 방역을 강화하는 등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아울러, 방역 조치가 농장에서부터 이뤄질 수 있도록 소독·방역 조치을 안내했고, 위반 행위에 대해 행정명령을 발령하는 등 농가의 차단 방역 의무를 강조하고 있다.

AI 중수본부장인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가금농장 관계자들은 농장으로 오염원이 유입되지 않도록 농장 내·외부를 매일 소독하고, 축사 출입시 장화 갈아신기·손소독·환복 등 기본적인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 달라”며 “철새가 서식하는 저수지·하천과 텃밭 등 농경지의 출입을 하지 말아줄 것”을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