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코로나19] 권덕철 “수도권 감염재생산지수 1.07로 감소…긍정적 신호”

김태림 기자입력 : 2020-12-27 18:19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결과 브리핑하는 권덕철 장관. [사진=연합뉴스]


수도권 지역의 감염재생산지수가 지난주 1.27에서 1.07로 떨어졌다. 정부는 이 지수의 지속적인 하락세에 대해 ‘긍정적 신호’라고 평가했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27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거리두기 2.5단계를) 위험도 평가를 통해 1월 3일 연말연시 특별방역대책기간까지 연장하기로 하면서 현 단계를 유지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중대본에 따르면 수도권의 감염재생산지수는 지난주 1.27에서 1.07로 감소했다. 감염재생산지수는 1.5 정도에서 하락세를 지속하고 있다. 감염재생산지수는 확진자 한 명이 다른 몇 명에게 바이러스를 전파할 수 있는지를 나타내는 수치다. 감염재생산지수가 1 이상이면 확진자가 점점 증가하고 있다는 의미다.

정부는 1000명대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으나 아직 방역·의료체계에는 한계가 오지 않았다고 판단했다. 이에 28일 종료될 예정이던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 조치를 내달 3일까지 추가 연장하기로 했다. 이번 조치는 지난 24일부터 내달 3일까지 전국적으로 5인 이상 집합금지 및 다중이용시설 출입을 제한하는 것을 골자로 실시하는 ‘연말연시 특별방역 강화대책’과 맞물려 시행한다.

권 1차장은 “(당분간) 추이를 지켜보고 그 다음 거리두기 (3단계 격상 여부)에 대해 종합적으로 검토하겠다”면서 “국민 여러분들께서는 일상에서 많은 불편을 겪고 계시지만 조금만 더 힘을 모아달라”고 말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11회 헬스포럼-2021-05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