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부터 은행 영업점 대기고객 10명 제한

이봄 기자입력 : 2020-12-27 13:44

[사진=연합뉴스 제공]

전국은행연합회는 정부의 연말연시 방역 대책에 맞춰 28일부터 ‘은행 영업점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화한다고 27일 밝혔다.

이에 따라 각 은행은 영업점 대기 공간(객장)의 고객을 가급적 10명 이내로 제한한다. 입장하지 못한 고객을 위해서는 영업점 출입구 등에 고객 대기선을 표시하고 고객 간 거리를 2m 이상 유지하도록 안내해야 한다.

객장 안에서는 한 칸 띄어 앉기, 직원과 상담고객 간 거리 2m(최소 1.5m) 등의 지침을 운영할 계획이다.

영업점 공간이 좁아 상담 거리를 1.5m까지 늘이지 못할 경우에는 일부 창구를 폐쇄하는 방안도 검토할 예정이다. 예를 들어 5개 창구 가운데 2·4번을 닫고 1·3번만 남겨두는 식이다.

김광수 은행연합회장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사회 구성원의 적극적 참여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객장 인원 제한 등으로 불편이 있더라도 가족과 이웃의 안전을 위해 불가피한 조치인 만큼 양해를 부탁드린다. 일상적 은행 업무는 인터넷 등 비대면 채널을 최대한 이용해달라”고 말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