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정시] 숭실대, AI융합·유전공학부 교차지원 대폭 늘려

조현미 기자입력 : 2020-12-24 07:00

정기철 숭실대학교 입학처장. [사진=숭실대 제공]


숭실대학교(총장 황준성)는 2021학년도 정시모집에서 1053명을 선발한다. 가군 409명, 나군 89명, 다군 449명이다. 원서 접수 기간은 내년 1월 8~11일이다.

수능 100%로, 계열과 관계없이 모집군마다 모집단위를 분산해 선발한다. 교차 지원을 대폭 늘린 것도 올해 정시 특징이다. 영화예술전공·문예창작전공·스포츠학부는 실기도 본다.

농어촌학생과 특성화고교졸업자, 기초생활수급자·차상위계층·한부모가족을 포함한 정원 외 특별전형은 수능 70%와 서류 30%로 106명을 뽑는다. 

일반전형 인문·경상계열은 수능 국어와 수학 가형·나형, 영어, 사회·과학탐구 두 과목을 반영한다. 자연계열1은 국어·수학 가형·영어·과학탐구 두 과목을 적용한다. 자연계열2는 국어와 수학 가형·나형, 영어, 사회·과학탐구 두 과목이다.

수학 가형과 과학탐구로 응시하면 각각 표준점수 10%, 백분위 5%를 가산점으로 준다. 한국사 가산점은 모든 계열에 동일하게 적용한다. 
 

서울 동작구 상도로 숭실대학교 전경. [사진=숭실대 제공]


영역별 반영 비율도 잘 살펴야 한다. 인문계열은 국어 35%·수학 25%·영어 20%·탐구 20%다. 경상계열은 국어 25%·수학 35%·영어 20%·탐구 20%를 적용한다. 자연계열1은 국어 20%·수학 가형 35%·영어 20%·과학탐구 25%, 자연계열2와 융합특성화자유전공학부는 국어 20%·수학 35%·영어 20%·탐구 25%로 합격자를 가른다. 국어와 수학은 표준점수, 영어는 등급점수, 탐구는 백분위변환 표준점수를 반영한다.

교차 지원이 가능한 자연계열2는 정보통계·보험수리학과와 산업·정보시스템공학과, 건축학부(건축학·건축공학전공과 실내건축전공), 컴퓨터학부, 전자정보공학부(IT융합전공), 글로벌미디어학부, 소프트웨어학부, AI융합학부이다. AI융합학부는 지난해보다 25명을 더 선발한다. 융합특성화자유전공학부도 교차 지원할 수 있다. 

정기철 숭실대 입학처장은 "자연계열 10개 모집단위는 인문계열 수험생도 지원할 수 있다"면서 "대한민국 최고 AI융합분야 인재 양성 대학으로 도약하고자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