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인도네시아 내 복합산업단지 개발 참여…400만㎡ 규모

안선영 기자입력 : 2020-12-21 08:47
현대엔지니어링, 현지 법인과 '브까시 복합산단 개발 업무협약' 체결

4일 LH, 현대엔지니어링 간 '인도네시아 브까시 복합산업단지 개발 업무협약'에서 이용삼 LH 글로벌사업본부장(사진 오른쪽)과 박찬우 현대엔지니어링 인프라사업개발본부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LH 제공]


LH는 지난 18일 현대엔지니어링과 함께 한국컨소시엄을 구성해 인도네시아 현지법인 PT.BIRA SEMESTA와 '인도네시아 브까시 복합산업단지 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인도네시아 브까시 복합산업단지는 수도 자카르타에서 약 35km 떨어진 서부자바주 브까시군 보종망우 지역에 총 400만㎡ 규모로 조성되는 단지다.

현지 특수목적법인인 PT.BIRA SEMESTA가 2016년부터 부지매입에 착수한 후 현재 사업지구 총면적의 50% 이상(약 214만㎡)을 확보했다. 2017년 마스터플랜 수립 및 2019년 개발사업 허가를 획득한 후 잔여부지를 추가적으로 매입 중이다.

이번 협약은 양 기관이 해외 신규사업 발굴에 함께 노력해 얻은 성과다. 현지 법인이 추진 중인 브까시 복합산업단지 조성사업에 대해 LH, 현대엔지니어링이 공동 참여할 수 있는 근거 및 협력관계를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협약은 지난 4일 LH와 현대엔지니어링이 먼저 체결한 후, 18일 현지 법인 PT.BIRA SEMESTA와 서면을 통해 추가적으로 체결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사업부지는 주거·산업·상업이 결합된 스마트 복합단지로 조성된다. 한국컨소시엄은 2021년 상반기 중 사업타당성 조사를 거쳐 투자자를 모집 및 구체적인 사업실행을 위한 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LH는 다수의 국내 도시개발, 산업단지 및 주택개발 경험과 함께 최근 쿠웨이트,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해외 산업단지 및 신도시 개발사업 추진을 추진하는 등 개발사업 실행 노하우를 갖추고 있는 만큼 이번 협약을 통해 한국 기업들이 정부의 4대 인프라 전략거점국가인 인도네시아로 진출하는 것을 적극 지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용삼 LH 글로벌사업본부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인도네시아 내 최초의 한국형 산업단지를 개발해 우리 기업의 해외시장 진출 및 일자리 창출을 도모하고, 양국 경제협력 관계 구축에도 커다란 이정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