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수소교통 복합기지' 구축 시범사업 지자체로 선정

안선영 기자입력 : 2020-12-13 11:00
2022년부터 춘천‧안산 등 5개소 단계적 사업 착수 추진

수소교통 복합기지 사업 예시(조감도)[사진=국토교통부 제공]


국토교통부는 수소 친화형 교통체계 구축을 위해 '수소교통 복합기지' 시범사업 대상 지자체로 평택시를 선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수소교통 복합기지는 교통수요가 많은 교통거점에 대용량 수소 충전소와 함께 관련 부대시설을 설치할 수 있도록 하여 활용성, 확장가능성을 고려한 수소충전소의 새로운 사업 모델이다.

사업 후보지는 지난 9월 18일부터 한 달 동안 지자체에서 제안한 사업에 대해 전문가 평가위원회를 통해 서류평가, 현장평가의 과정을 거쳐 사업 타당성, 교통입지 여건, 시설 활용‧운영 계획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선정했다.

시범사업 착수와 관련해 평택시는 구체적인 수소교통 복합기지 구축계획과 기본설계 등을 내년 상반기에 완료하고 연말까지 수소충전소, 주차장 등의 주요 시설을 구축한다.

국토부는 인근 수소생산기지(2021년 9월 완공 예정)와 연계해 저렴하고 안정적으로 수소연료를 공급하고 주요 시설 구축 시기에 맞춰 시내버스, 산단 통근버스, 교통약자지원차량 등 다양한 차량을 수소차로 전환해 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국토부는 춘천‧안산‧창원‧충주‧통영 등 5개소를 수소교통 복합기지 후보지로 선정하고 사전 준비를 통해 2022년부터 본격적인 사업 확대를 단계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교통정책총괄과 박지홍 과장은 "수소교통 복합기지는 지역특성에 맞는 수소정책과 연계해 다양한 형태의 수소교통 사업을 시작하는 기반시설로서 중요성을 가지며, 앞으로 사업을 지속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