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냉동피자 새시대 연다…CJ제일제당, ‘고메 프리미엄 피자’ 출시

조재형 기자입력 : 2020-12-10 09:13
美슈완스 제조기술 적용…도우·소스·토핑 업그레이드

CJ제일제당 신제품 '고메 프리미엄 피자'.[사진=CJ제일제당]


CJ제일제당이 배달·전문점 수준 맛 품질을 갖춘 냉동 제품인 ‘고메 프리미엄 피자’를 선보인다.

기존 냉동 피자에 대한 편견을 깰 수 있는 외식 수준의 맛 품질로 ‘맛있는 피자’의 기준을 제시하며 시장의 양적·질적 성장을 이끈다는 방침이다.

CJ제일제당은 미국 슈완스사와의 교류를 통해 선진 제조기술을 적용해 도우와 소스, 토핑을 전면적으로 업그레이드한 고메 프리미엄 피자를 출시한다고 10일 밝혔다.

‘식탁 위 색다른 경험’이라는 ‘고메’의 브랜드 콘셉트에 맞춰 세계 각국 유명 도시의 식문화 특징과 대표 메뉴를 반영했다.

마르게리타(이탈리아 나폴리), 콰트로포르마지(이탈리아 로마), 칠리감바스(스페인 바르셀로나) 등 3종을 먼저 선보였다.

CJ제일제당의 제분 노하우로 전용 프리믹스를 개발·사용해 최상의 식감을 만들어냈고, ‘3단 발효 숙성’ 과정을 통한 수타 스타일 반죽으로 숨쉬는 도우를 구현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셰프가 본인만의 ‘비법 소스’에 신선한 원물을 넣어 만드는 방식을 벤치마킹해 공정에 적용해 소스의 다양한 풍미를 살렸다는 평가다. 또 가공된 치즈가 아닌 통치즈를 바로 갈아 넣었다.

국내 냉동 피자 시장은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 트렌드를 앞세워 2018년까지 폭발적으로 성장했지만 지난해 시장 규모가 급격하게 줄어들었다.

올해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간편식 소비가 늘며 냉동피자 시장도 전년 대비 반등하긴 했지만, 시장 규모는 2018년 수준에는 미치지 못할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성장하던 피자 시장의 정체는 업체들의 제조 경험 및 기술력 부족으로 외식 대비 떨어지는 맛 품질이 큰 이유였다.

실제 소비자 조사 결과 딱딱한 도우, 소스나 치즈 등 부실한 토핑, 그리고 도우와 토핑의 부조화 등으로 냉동 피자에 대한 기대감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CJ제일제당은 고메 프리미엄 피자를 맛있는 피자의 새로운 기준으로 육성시킨다는 방침이다. 광고를 비롯한 다양한 마케팅 활동으로 인지도 확대 및 제품 특장점 알리기에 주력할 예정이다. 빠르게 변화하는 소비 트렌드와 소비자 니즈에 맞춘 추가 신제품까지 선보일 계획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고메 프리미엄 피자는 철저한 시장 조사를 통해 소비자 니즈를 적극 반영, 맛 품질을 한 차원 업그레이드한 제품”이라며 “냉동 피자도 전문점 피자 못지않게 맛있을 수 있다는 인식을 확산시켜 국내 냉동 피자 시장을 다시 활성화시키는 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제11회 헬스포럼-2021-05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11회 헬스포럼-2021-05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