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드 뉴스] 이대호, 판공비(업무추진비) 셀프인상 논란에 "투표로 결정된 것"
다음
15

입장 밝히는 이대호 (서울=연합뉴스)


협회 공적 자금인 판공비(업무추진비)를 2배 인상한 뒤 불투명하게 사용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이대호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 회장(38·롯데 자이언츠)이 "내 이익만을 위해 판공비를 스스로 인상한 것은 아니었다"고 밝혔다.

이대호는 2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판공비 '셀프 인상' 논란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물의를 일으킨 점은 사과하겠지만, 본인의 협회 판공비를 기존 3000만 원에서 6000만 원으로 스스로 인상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그는 "2019년 2월 스프링캠프 도중 진행된 선수협회 순회 미팅에서 약 2년간 공석이던 회장을 선출하자는 의견이 나왔으나 후보로 거론되던 대부분 선수가 운동에 집중하고자 난색을 보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에 회장직 선출에 힘을 싣고자 회장 판공비 인상에 대한 의견이 모였다"고 설명했다.

이대호에 따르면, 판공비 증액은 지난해 3월 18일 열린 임시이사회에서 참석 선수 30명 중 과반이 찬성하며 결정됐다. 그는 "만약 2019년 3월 19일부터 21일까지 진행된 회장 선거에서 제가 아닌 다른 선수가 당선됐다면, 그 선수가 회장으로 판공비를 받았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사실상 당시 선수협회 회장으로 누가 당선될지 전혀 모르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저의 이익만을 위해 판공비를 스스로 인상한 것은 아니었다"고 반박했다.

이대호는 그동안 법인 카드가 아닌 현금으로 판공비를 사용하고, 증빙 서류를 따로 제출하지 않았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그는 "선수협회에서는 역대 회장 및 이사진에게 지급되는 비용을 판공비로 명명하기는 했으나 회장 및 이사진의 보수 및 급여로 분류해 세금 공제 후 지급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판공비 이외에 별도로 지급되는 수당이 전혀 없다. 만약 이 관행이 문제가 된다면 조속히 바로잡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이대호는 판공비 액수가 과도하다는 지적에 대해 "당시 이사회 결의 과정에서 좀 더 깊게 생각했어야 했다"며 "그러하지 못했던 점은 다시 한번 사과 말씀드린다"고 했다.

앞서 SBS는 1일 프로야구 최고 연봉자인 이대호가 자신의 협회 판공비를 2배 인상해 사용했으며, 개인 계좌로 입금 받았다고 보도했다. 여기에 김태현 선수협회 사무총장은 월 250만 원씩 판공비를 현금으로 지급받아 증빙 자료 없이 사용한 사실도 드러났다. 이에 이대호 회장과 김태현 사무총장은 모두 사임 의사를 밝혔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