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서울시장 출마 안 해…후보 결정되면 도울 것”

김도형 기자입력 : 2020-12-02 10:49
“굉장히 어려운 선거…야권 혁신해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정치문화플랫폼 하우스(How's)에서 국민의힘 초선의원 모임 '명불허전 보수다'의 온라인 초청 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일 내년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설과 관련, 재차 선을 그었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민의힘 초선 의원 모임 ‘명불허전 보수다’ 초청으로 여의도 정치 카페 ‘하우스’에서 강연을 하며 “저는 출마 의사가 없다”며 “후보가 결정되면 전력을 다해 도울 생각”이라고 했다.

안 대표는 “서울시장 선거도 그렇고, 대선도 그렇고, 결국 목표는 정권교체를 통해 우리 나라를 구하는 것”이라며 “제가 후보가 되면 좋겠지만 후보가 되지 않더라도 열심히 도와 정권교체를 할 생각”이라고 했다

.안 대표는 “당장 서울‧부산시장 보선을 예상해보자면 굉장히 어렵다. 어렵다는 게 객관적으로 나타나는 여론조사 차이 뿐 아니라 훨씬 더 선거 결과를 어둡게 전망할 수밖에 없는 요인이 세 가지 있다”고 했다.

안 대표는 먼저 언택트 선거라는 점을 언급했다. 그는 “내년 4월은 여전히 코로나19 상황이고 대규모 확산 와중일 지도 모른다”며 “언택트 선거로 치러질 수밖에 없는데 인지도를 올리는 게 거의 불가능한 선거”라고 했다.

아울러 서울 지역 25개 구청장 가운데 24개 구청장이 민주당 출신이란 점을 언급, 대부분 조직을 민주당이 장악하고 있다는 점도 지적했다. 그는 “투표율이 낮아서 조직선거가 될 것”이라면서 “조직의 영향력이 커질 수밖에 없는데, 제1야당의 조직은 지금 거의 붕괴된 상황이라고 보면 된다”고 했다.

안 대표는 “정부여당이 쓸 수 있는 수단이 굉장히 많다”면서 코로나19 재확산이나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외교적 이슈 등을 선거에 활용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금 현재 정부여당에 실망한 사람이 많으니까 야권이 이길 거라고 낙관적으로 생각하는 건 굉장히 큰 착각일 수 있다”고 했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