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명대 문턱…오늘 오후 6시까지 416명 확진

박기람 기자입력 : 2020-12-01 18:37
수도권 287명, 비수도권 129명

부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첫날인 1일 중구 한 카페 앞을 시민들이 지나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400명을 또다시 넘으며 500명대 진입을 예고하고 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새로 발생한 확진자는 총 416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291명보다 125명이나 많은 수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2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나 다시 500명대로 올라설 것으로 예상된다. 500명대 확진자가 나오면 이는 지난달 28일(503명) 이후 나흘만이 된다. 각 시도의 중간 집계 416명 가운데 수도권이 287명, 비수도권이 129명이다.

시도별로 보면 서울 163명, 경기 104명, 부산 50명, 인천 20명, 전북 15명, 충북 14명, 울산 11명, 광주 8명, 강원 7명, 경남 6명, 경북·충남 각 5명, 대구·대전 각 3명, 세종·제주 각 1명이다. 전남에서는 오후 6시까지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