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드 뉴스] '혹시 나도...' 선별진료소에 늘어선 대기줄
다음
112

25일 동작구청 주차장 설치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이틀 연속 300명대를 기록하며 확산세를 이어가는 중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5일 0시 기준 국내 신규 확진자 수가 382명이라고 밝혔다. 이 중 지역 발생은 363명, 해외유입은 19명이다.

확진자가 가장 많이 나온 지역은 139명이 발생한 서울이다. 이어 경기 77명, 인천 39명 등 수도권에서만 255명이 발생했다. 이외 부산‧충남 18명, 광주 14명, 강원 12명, 경남 10명, 전북‧전남 각 8명, 대구 5명, 대전 4명, 울산‧충북‧제주 각 3명, 경북 2명이다.

이날 방역 당국은 확진자가 발생한 지역에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전수검사를 진행했다.

경기 성남시는 분당구청에 근무 중인 공익요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건물을 임시 폐쇄했다. 이날 성남시는 분당구청에 임시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근무자 531명에 대한 전수조사를 했다.

광주광역시는 서구 한 중학교에서 재학생 1명이 양성 판정이 나와 학교를 폐쇄했다. 당국은 학교에 선별진료소를 마련하고 학생 380여명을 대상으로 진단검사를 했다.

서울시 동작구는 이날부터 사흘간 노량진동 주민과 노량진 일대 모든 시설 종사자‧이용자, 사당동 남성사계시장 방문자 등을 대상으로 무료 검사를 시행한다. 이날 0시 기준 동작구 노량진 임용단기학원 관련 확진자는 총 88명을 기록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25일 정례 브리핑에서 “현재의 감염 확산 양상은 가장 중심지인 수도권에서 주변으로 확산하고 있는 상황으로 판단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이번 주와 다음 주 거리두기를 열심히 함께 실천해 다음 주 정도부터는 확산세가 꺾일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