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클라우드 로봇두뇌' 공개…"로봇서비스 대중화 선도"

임민철 기자입력 : 2020-11-25 10:15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 데뷰2020 키노트서 발표 ARC에 네이버 클라우드·AI·5G, 랩스 로봇기술 집약 로봇친화건물 제2사옥 적용…로봇 대중화 앞당긴다 검색·라이브·화상회의 공개…클라우드·AI 강화 지속
네이버가 내년 완공될 제2사옥을 시작으로 '로봇 서비스 대중화'를 가속화한다. 이를 위해 네이버 인공지능(AI), 클라우드 기술과 네이버랩스 로봇 위치인식·이동, 5세대(5G) 이동통신 기술이 집약된 로봇제어시스템 'ARC'를 가동할 계획이다.

네이버는 25일 오전 국내 최대 개발자 컨퍼런스 '데뷰(DEVIEW) 2020'의 키노트를 통해 경기 분당에 짓고 있는 제2사옥에서 운영될 로봇 두뇌 시스템 'AI·로봇·클라우드(ARC)'를 선보였다.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가 25일 네이버 데뷰2020 키노트에서 멀티로봇인텔리전스 시스템 ARC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네이버 제공]


ARC는 네이버가 지향하는 로봇의 대중화를 이끌 핵심 시스템이다. 각 로봇의 제작비를 줄이고 최대 성능을 발휘해, 현실 공간에서 사람들에게 효율적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게 해준다.

ARC 기반의 모든 로봇은 클라우드에 연결된다. 클라우드에 구축된 AI가 로봇의 두뇌 역할을 대신한다. 개별 로봇이 자율적으로 움직이기 위해 고가의 센서에 의존하지 않아도 되는 구조다.

ARC는 GPS 없이 실내에서 로봇의 위치와 이동 경로를 알려 주는 'ARC 아이(eye)'와 모든 로봇의 위치측정, 이동, 서비스 수행을 일괄 계획하고 실행하는 'ARC 브레인(brain)'으로 구성된다.

그간 네이버랩스가 고도화한 기술이 ARC에 집약돼 있다. 실내 고정밀 지도를 제작하는 매핑로봇 'M1', GPS가 없는 실내에서 비콘(Beacon) 등 인프라 장비가 없어도 정밀한 위치 인식이 가능한 시각측위(Visual Localization) 기술, 레이저스캐너 없이도 맵클라우드와 강화학습 기반으로 자연스럽게 이동하는 '어라운드 플랫폼', 5G의 초저지연 네트워크 성능을 활용해 클라우드가 로봇의 두뇌가 되게 하는 '브레인리스로봇' 기술이 대표적이다.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는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을 기반으로 개발된 ARC는 세계 최초의 로봇 친화형 빌딩으로 건설 중인 네이버 제2사옥에서 처음 상용화될 예정"이라며 "이를 함께 구현하고자 희망하는 각 분야 기술 인재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기다린다"며 키노트를 마무리했다.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기반의 멀티 로봇 인텔리전스 시스템 ARC. [사진=네이버 제공]


이날 석 대표에 앞서 데뷰 키노트에 검색, 동영상, 브라우저, 클라우드, AI, 로봇·자율주행을 이끄는 네이버의 각 기술 리더들이 총출동했다. 지난 23일 진행된 '커넥트2021'로 언택트 시대 중소사업자(SME)·창작자와 사용자간의 연결을 지탱하는 다양한 기술과 활용사례를 공유한 데 이어 이번엔 네이버가 만들어가는 미래 기술에 대한 고민과 경험을 소개했다.

김상범 네이버 서치CIC 책임리더는 "코로나 시대 '지역', '쇼핑' 분야 중심으로 검색이 더 중요해지고 있다"며 "검색만족도를 더 높이기 위해 AI기반 추천 기능을 도입하고, 검색시스템의 속도와 안정성도 고도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내년 경영통합을 앞둔 야후재팬과의 협력을 통한 일본 검색 시장 진출에 대해서도 기대감을 실었다.

조성택 네이버 이테크(ETECH·Entertainment&Emerging TECHnology) 선행기술리더는 "교육·커머스·엔터테인먼트 등을 중심으로 '라이브' 수요가 폭발적으로 성장 중"이라며 "글로벌 대용량 라이브를 지원하는 기술과 함께 스크린을 넘어 현장의 느낌 그대로를 전달하기 위해 이머시브 오디오·AI·AR·VR 등 다양한 요소기술을 개발 중"이라고 말했다.
 

25일 네이버 데뷰2020에서 공개된 웨일 브라우저 기반 화상회의툴 '웨일온' 사용 화면 예시. [사진=네이버 제공]


새 화상회의 툴 '웨일온(Whale ON)' 베타 버전이 키노트에서 공개됐다. 웨일온은 브라우저에 탑재돼 별도 프로그램 설치 없이 쓸 수 있고, PC 브라우저와 모바일 앱 버전에 모두 지원된다. 네이버는 테스트를 거쳐 연내 웨일온 정식 버전을 공개할 예정이다. 김효 네이버 웨일 책임리더는 "언택트 시대에 변화하고 있는 교육 방식에 대응하기 위해, 웨일 기반의 웹 교육플랫폼을 만들고 있다"고 밝혔다. 네이버 측은 네이버 웨일이 코로나 확산 속에 더 중요해진 플랫폼의 역할을 보여줬다며 전년 대비 5배 이상 성장했다고 밝혔다.

박기은 네이버클라우드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초유의 온라인 교육, 공적마스크 정보 연동, 클로바 케어콜 등을 사례로 클라우드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네이버의 경험과 노하우를 활용하고 싶은 스타트업과 중소기업, 엔터프라이즈는 물론 창작자와 소상공인들도 사용 가능한 상품을 제공하고 있다"며 "국내 기업들의 글로벌 진출과 성공을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산업에서 필요로 하는 서비스들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성낙호 클로바CIC 책임리더는 최근 출시된 클로바 램프를 소개하고 세계 최고 학회 등에서 인정받고 있는 클로바의 AI기술들이 변화시킬 미래를 제시했다. 성 리더는 "최고 수준의 AI 기술을 SME·창작자들과 나누며 그들의 생산성을 높여주고자 한다"며 "더 많은 개발자들이 본인들의 문제를 AI로 해결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이를 통해 우리 삶을 더욱 윤택하게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데뷰 컨퍼런스에선 네이버의 현재와 미래를 이끄는 핵심 기술이 망라된다. 올해 13회째인 데뷰2020은 모바일, 클라우드, 머신러닝, AI, 검색, 비전, 로보틱스, 자율주행 등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 기술을 아우르는 81개 세션으로 구성됐다. 25일부터 오는 27일까지 3일간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