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드 포토] 대구 새마을금고서 대낮에 벌어진 흉기난동
다음
15
 

대구 새마을금고서 흉기 난동…2명 사상 (대구=연합뉴스)


대구 한 새마을 금고에서 전직 임원이었던 60대 남성이 흉기를 휘둘러 40대 남자 직원이 현장에서 숨지고, 30대 여자 직원은 중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겼으나 숨졌다.

사건은 24일 오전 11시 20분께 대구시 동구 소재 새마을 금고에서 벌어졌다. 흉기를 휘두른 60대 남성 A씨는 범행 후 농약을 마셨으나 직원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혀 인근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

경찰은 전직 임원이었던 A씨가 재직 당시 직원들과 사이가 좋지 않았던 점을 토대로 원한 관계에 의한 범행으로 추정하고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