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3차 유행'에 경기 반등도 또 위기… 관건은 '소비 하락폭'

최다현 기자입력 : 2020-11-22 12:04
예정처 "초기와 달리 재확산에도 소매판매 감소 상관관계 약화"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타격을 입은 한국 경제가 3차 위기에 직면했다. 3차 유행으로 내수가 또다시 위축되면 3분기부터 개선 흐름을 탔던 경기 반등이 물거품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다만 일각에서는 이미 학습효과가 있는 만큼 1차와 2차 확산 때보다는 타격 정도가 제한적일 것이며 코로나 확산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소매판매의 하락폭이 경기 반등 폭을 결정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22일 정부에 따르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닷새 째 300명대를 기록하는 등 '3차 유행'이 본격화하고 있다.

3차 유행은 경기가 반등하기 시작한 시점에 다시 한번 찬물을 붓는 격이다. 지난 3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1.9%를 기록하며 반등의 기대가 나온 바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되면 카페는 종일, 음식점은 오후 9시 이후 포장·배달만 허용되는 등 영업에 제한이 생긴다. 노래방과 실내체육시설도 오후 9시 이후 운영할 수 없다. 특히 거리두기가 상향되면 심리적 불안에 따른 경기 위축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친다.

실제로 서비스업생산은 코로나19가 1차와 2차 유행했던 2월(-3.5%), 3월(-4.4%), 8월(-1.0%) 모두 마이너스를 기록한 바 있다. 3차 유행도 서비스업과 소비에 타격을 입힐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4분기 경기 흐름의 관건은 소비의 하락폭이다. 투자와 수출은 2차 확산때처럼 선방할 가능성이 있지만 국내 확산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소비는 상황이 다르다.

다만 일각에서는 3차 확산 때는 하락폭이 제한적일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국민들이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대한 적응력이 생겼고 정부의 대응력도 높아졌기 때문이다.

국회 예산정책처의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해외 봉쇄정책 현황과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주요 20개국은 "코로나19 초기와 달리 봉쇄정책이 강화되더라도 소매판매가 감소하는 상관관계가 약해지는 양상"이라고 분석했다. 이는 온라인 비대면 소비망이 구축되는 등 각국의 경제체제의 대응력이 제고된 결과로 볼 수 있다.

소비 하락폭이 급격하게 꺾이지 않는다면 성장률 역시 큰 폭으로 내려가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은 지난 11일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1.1%로 유지한다고 밝혔으며 3차 확산 상황을 일정 정도 예측해 전망치에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3차 유행의 전개 양상도 일정한 수준에서 증가세가 멈출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JP모건은 최근 보고서를 통해 "앞으로 2주 안에 한국에서 400∼500명의 일일 확진자가 나오고 11월 말이 정점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이후 내년 2월까지 그 수준이 지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시나리오에 따르면 확진자가 다소 증가한 상태더라도 안정적으로 관리만 된다면 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도 줄어들 수 있다. 정부 또한 확진자 수 증가에 따라 정책 방향을 즉각적으로 바꾸기 보다는 관리 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방침이다.

정부 관계자는 "방역과 함께 가는 경제정책, 소비 활성화 정책을 펴왔다"며 "확진자 증가세와 지표 흐름 등을 예의주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