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리뉴 감독 "손흥민 코로나19 음성"...22일 맨시티전 출격

이승요 기자입력 : 2020-11-21 13:37

[사진=AP·로이터·EPA·연합뉴스]


오스트리아 원전 평가전을 치른 한국 남자 축구대표팀에서 10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가운데 코로나19 감염 우려를 안고 영국으로 복귀했던 손흥민(28·토트넘)이 최종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무리뉴 토트넘 감독은 20일(현지시간) 비대면으로 진행된 기자회견을 통해 손흥민이 두 차례에 걸친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고, 맨시티전에 출전할 수 있다고 밝혔다. 

토트넘도 손흥민이 A매치 이후 훈련장에 복귀한 사진과 훈련 영상을 공개했다. 손흥민이 밝은 표정으로 실내 자전거를 타고, 가볍게 공을 차는 모습이 담겼다.

토트넘은 오는 22일 오전 2시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맨시티와 2020~2021시즌 EPL 9라운드 홈 경기를 치른다.

이번 시즌 토트넘은 리그 2위를 달리고 있다. 맨시티를 이기면 레스터시티의 경기 결과에 따라 선두로 올라설 수 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