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드 포토] 역대급 11월 폭우…불어난 물에 도로 침수
다음
16
 

도로 침수에 거북이 운행 (서울=연합뉴스)


때아닌 가을 폭우에 차들이 도로에 갇혔다. 19일 오전 8시 기준 서울의 하루 강수량은 68.2mm로 기존 11월 하루 강수량 1위인 1916년 11월 7일 67.4mm를 넘어섰다. 104년 만이다. 이는 1907년 기상 관측을 시작한 이후로 최다이다.

비는 계속 내리고 있어 하루 강수량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서울·경기도(경기 남동부 제외)와 강원 영서 북부, 충남 북부 서해안을 중심으로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20㎜ 내외의 강한 비가 오고 있다.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지역에는 호우주의보가 발령된 가운데, 이날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사거리 인근 도로가 침수돼 차들이 도로에 갇혀 거북이 운행을 했다. 또 산책로 침수위험으로 인해 서울 청계천의 출입도 통제됐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