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핀 증권사 시대] '테크핀 2호' 토스증권 연내 출범··· 2030 겨냥한 모바일 증권사 목표

안준호 기자입력 : 2020-11-19 08:00

[토스증권]



이르면 연내 '토스증권'이 증권가에 등장한다. 2008년 이후 12년만에 새롭게 등장하는 증권사다. 앞서 등장한 카카오페이증권과 달리 출범 초기부터 위탁매매(브로커리지) 서비스를 내놓을 것으로 전망되며 증권가에도 파급력이 클 것으로 보인다.

금유위원회는 18일 열린 정례회의에서 비바리퍼블리카의 100% 자회사인 토스준비법인에 대한 투자중개업 인가를 결정했다. 금융투자업 중 일반투자자와 전문투자자를 대상으로 한 주식, 채권, 펀드 등 증권 중개가 가능한 인가 단위다. 장기간 이어진 금융당국 인가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며 토스준비법인도 상호를 '토스증권'으로 교체하고 이르면 연말 정식 서비스를 시작할 것으로 전망된다.

토스증권이 목표로 하는 서비스는 2030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한 주식거래 중개 플랫폼이다. 혁신적 디자인의 MTS(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복잡한 용어가 많은 전통적인 리서치 자료와는 차별화된 투자 정보를 무기로 고객 확보에 나설 전망이다. 1800만명이 가입한 토스 플랫폼에 기반해 오프라인 지점이 없는 '모바일 증권사'를 표방해 계좌 개설과 투자를 모두 온라인으로 가능하게 한다는 전략이다.

유사한 사례로는 미국의 핀테크 스타트업인 '로빈후드'가 꼽힌다. 온라인 직접투자 플랫폼인 로빈후드는 무료 수수료 정책과 직관적 사용자경험(User Experienc)를 바탕으로 미국 밀레니얼(1980년대 초반~2000년대 초반 출생) 투자자들을 사로잡았다. 토스 플랫폼 역시 전체 고객 중 20~30대가 1000만명을 차지하고 있다. 구체적 수익모델은 다를 수 있겠지만, 젊은 투자자들을 중점적으로 공략한다는 점과 정보통신기술(ICT) 주도의 '테크핀' 기업이라는 점에서 닮았다는 평가다.

앞서 증권업에 진출한 '테크핀 1호' 증권사인 카카오페이증권과는 어떤 점에서 다를까. 증권가에서는 혁신적 기술을 바탕으로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목표는 같지만 전략에서 차이가 있을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카카오의 손자회사로서 증자 여력이 풍부한 카카오페이증권과 달리 토스증권은 출범 초기부터 성과를 인정받을 필요성이 있다는 분석이다.

정준섭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브로커리지가 주 사업이더라도 지속 가능한 비즈니스를 위한 적정 수준의 자기자본은 필요하다"며 "대주주의 무제한적 증자를 기대하기 어려운 토스증권은 외부 투자 조달을 위해 자체적으로 기업가치를 인정받아야 할 필요성이 존재한다"고 분석했다. 이어 "토스증권은 UX와 토스 플랫폼, 새로운 서비스로 차별화해야 하며 롤모델은 로빈후드, 성공 방식은 카카오뱅크가 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출범 초기 영향력이 제한적일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김인 BNK투자증권 연구원은 "기존 증권사의 수수료율이 매우 낮은 수준이며 기존 고객, 특히 전체 투자자 약정의 80%를 차지하는 전문투자자들이 익숙한 플랫폼을 포기하는 것 또한 쉽지 않다"며 "브로커리지 자기자본 규제(100%)에 따른 자본확충 필요성 등을 감안하면 영향은 제한적일 전망"이라고 봤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