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의장 “정권 변화와 관계없는 지속가능한 남북관계 만들어야”

황재희 기자입력 : 2020-11-18 14:48
남북국회회담 추진 자문위원회 위원 위촉장 수여

박병석 국회의장이 18일 국회에서 열린 남북국회회담 추진 자문위원회 위원 위촉장 수여식에 참석해 위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국회 제공]

박병석 국회의장은 18일 국회에서 열린 남북국회회담 추진 자문위원회 위원 위촉장 수여식에서 “단기적 또는 중기적으로는 남북국회회담 개최가 목적이지만, 장기적으로는 정권 변화와 관계없는 지속가능한 남북관계를 만드는 자문역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박 의장은 “미국과 일본의 리더십이 변하면서 남북을 둘러싼 여러 가지 정세 급변이 예상된다”며 “우리가 어떻게 독자적인 위치를 확보하고 남북관계를 평화협력과 교류로 이끌어내는가가 중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이에 박 의장은 자문위원회에 3가지 사항을 주문했다.

박 의장은 “우선 멈춰선 남북관계를 다시 복원시키기 위해 남북관계와 북미관계가 선순환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며 “(자문위원들은)미국과 중국을 비롯한 국제관계에서 우리 의원들이 어떤 역할을 할 수 있는지 의원외교 활성화 방안에 대해서도 자문해달라”고 전했다.

이어 “무엇보다도 국민적 공감대가 있을 때 국민의 합의 수준을 높일 수 있다”며 “어떻게 하면 국민적 공감대를 넓힐 수 있는지 함께 연구하고 자문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종석 자문위원장은 “국내 코로나19 대응방식에 대해 미국이나 서방에서 그 효용성에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지만, 현재는 우리의 지혜로 만든 대응방식이 ‘K-방역’이란 용어로 국제표준이 됐다”며 “가장 중요한 한반도 핵문제와 남북관계도 우리가 가장 이해도가 높기 때문에 한국의 지혜가 국제표준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지난 제헌절 때 언제 어디서든 조건 없이 남북국회회담을 하자고 공식적으로 제안했는데, 우선 보건·방역·의료 분야에서 협력이 가능할 것”이라며 “남북정상이 합의한 사항이 이행되지 않았던 것은 우리 국회가 비준 동의를 해주고 법·제도적으로 뒷받침을 못했기 때문이다. 북측도 남북국회회담 필요성에 대한 인식을 새로이 하고 응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남북국회회담 추진 자문위원회는 이종석 전 통일부장관이 위원장을 맡았고 양문수 북한대학원대학교 부총장이 부위원장으로, 김갑식 통일연구원 연구위원이 간사로, 김석향 이화여대대학원 북한학과 교수, 김용현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 김현경 MBC 통일방송연구소장, 왕선택여시재 정책위원, 이기범 숙명여대 교육학부 교수, 이정철 숭실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이제훈 한겨레 정치부 통일외교팀 선임기자, 이효원 서울대 법학대학 교수, 조성렬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자문연구위원, 차두현 아산정책연구원 수석연구위원, 천해성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책임연구원, 최아진 연세대 국제대학원 교수가 위원으로 위촉됐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