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2~15일 열려...한·아세안, RECP 등 개최예정

화상으로 개최된 아세안 정상회의[사진=연합뉴스]

제37차 아세안(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 정상회의가 개막했다. 이번 회의는 12일부터 15일까지 각국 수장이 방문하는 대면회의가 아닌 온라인 화상회의 형식으로 진행된다.

당초 올해 아세안 의장국인 베트남은 올해 아세안 정상회의와 아세안+3(한·중·일) 등 관련회의를 대면회의 또는 일부 국가들이 참가하고 일부 화상으로 진행하는 하이브리드 방식을 진행하고자 했으나,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 꺽이지 않으면서 결국 화상회의 방식이 채택됐다.

응우옌 푸쫑 베트남 서기장은 이날 개막사를 통해 아세안의 결속적이고 대응력있는 정신을 강조하며 “올해 코로나19 여파로 각국 힘든기간을 보내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회원국들은 도전을 극복하기 위한 결단과 최고 수준에서 정치적 노력을 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평화와 안정, 응집, 단결과 법치주의를 지키겠다는 강한 의지와 열망이 아세안 공동체의 핵심 가치로 더욱 확인해야 한다”며 “아세안과 세계가 함께 모든 도전을 극복하고 경제 성장을 회복하며 코로나 이후 지속 가능한 개발을 유지할 수 있도록 힘을 합쳐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개막 첫날인 12일에는 아세안 정상회의에 이어 한국, 중국, 일본, 인도가 아세안과 정상회의를 연이어 개최한다. 13일은 한국과 일본이 각각 메콩강 유역 5개국(베트남, 태국, 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과 정상회의를 진행한다.

14일에는 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에 이어 아세안과 한국·미국·중국·일본 등 18개국이 참여하는 동아시아정상회의(EAS)가 개최되고, 미국·호주·뉴질랜드가 아세안 정상들과 우호 협력 증진 방안도 논의된다.

회의 마지막날인 15일에는 폐막회의와 함께 최근 타결된 역내 포괄적 경제동반자 협정(RCEP) 정상회의도 처음으로 열릴 예정이다.

RCEP는 역내인구 34억명, 무역규모 10조달러, GDP 20조달러를 포괄하면서 아시아·태평양 지역을 하나의 자유무역지대로 통합하는 목표를 갖고 있다.

 

응우옌푸쫑 베트남 서기장 12일, 제37차 아세안 정상회의 개막사를 발표하고 있다.[사진=베트남통신사(TTXVN)]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es 2022 JAN 5-8 LAS VEGAS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