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신한 옴부즈만' 제도 신설…고객 중심 경영 박차

백준무 기자입력 : 2020-11-07 23:10
신한은행이 은행의 정책을 금융 소비자 보호 관점에서 검증하기 위한 '신한 옴부즈만' 제도를 신설했다.

7일 신한은행에 따르면 신한 옴부즈만은 '고객 퍼스트(Firs)'를 최우선 가치로 고객 중심 경영을 강조한 진옥동 은행장의 의지가 반영된 제도다. 학계, 법조계 등 분야별 전문가 5인과 투자상품 전문업체 1곳을 위원으로 구성해 은행 내 다양한 정책을 금융소비자보호 관점에서 검증하고 개선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1기 신한 옴부즈만 위원의 임기는 내년 12월 31일까지다. 이들은 고객 관점에서 주요 소비자보호 이슈를 점검하는 ‘옴부즈만 협의회’를 정기적으로 개최할 예정이다. 또한 객관적이고 독립적인 시각으로 상품 선정과 출시에 관해서도 자문을 수시로 병행하는 등 실질적인 활동을 하게 된다.

올해 신한은행은 투자자보호를 위해 시중은행 최초로 투자상품 판매정지 제도를 도입해 운영 중이다. 금융 소비자 보호 오피서 제도를 신설해 소비자보호 관련 각종 제도를 점검하는 등 고객 중심 경영에 힘쓰고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신한 옴부즈만 제도가 금융 소비자 보호에 객관성과 전문성을 더하며 고객 중심 경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며 "앞으로도 소비자 보호와 관련한 새로운 시도를 다양하게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진옥동 신한은행장(오른쪽에서 첫번째)이 지난 6일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점에서 진행된 '신한 옴부즈만' 출범식에 참석해 1기 위원들과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신한은행 제공]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