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산업부 ‘미래자동차산업과’ 신설…국무회의서 심의·의결

김봉철 기자입력 : 2020-11-03 15:40
靑 “미래차 시장 선점 견인”…산업부 직제 일부 개정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산업통상자원부에 자율주행차와 친환경차 전담 부서인 ‘미래자동차산업과’를 신설하는 내용의 ‘산업통상자원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일부개정령안’을 심의·의결했다.

임세은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전담조직을 중심으로 산업계·관계부처가 적극 협력해 미래차 국내 확산과 세계시장 선점의 견인차가 돼 주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도로교통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 △국제회의산업 육성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 등 대통령령안 △국가를 당사자로 하는 계약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 등 법률안, 대외직명대사 지정안 등 일반안건을 심의·의결했다.

도로교통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은 오는 11월 27일부터 시행되는 일명 태호·유찬이법에 따라 기존 6종에서 18종으로 어린이 통학버스의 적용범위가 확대되는 것과 관련, 버스에 동승하는 보호자에 대한 안전교육 시기 등 법률 시행에 필요한 사항을 정하는 내용이 담겼다.

국제회의산업 육성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개정령안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같은 제1급감염병 확산으로 외국인이 회의장에 직접 참석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회의가 개최될 때 문화체육관광부장관이 정한 기준에 맞는 회의도 국제회의로 인정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와 함께 최희남 한국투자공사(KIC) 사장을 금융협력대사로 지정하는 대외직명대사 지정안도 심의·의결했다.

임 부대변인은 “최 대사는 국제금융시장 및 거시경제 분야에서 풍부한 인적 네트워크와 전문성을 보유하고 있다”면서 “외국계 금융회사 유치 등 우리 정부의 금융 관련 외교활동에 적극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한편 안건 심의 후 법제처는 신규 사업자에게 공정한 기회를 보장하고 진입 장벽을 완화하기 위해 낡은 인허가 기준 등에 대한 법령을 정비하겠다는 내용의 기회의 균등과 진입규제 완화를 위한 인허가 기준 정비방안을 보고했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