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정보기술 "AI 공간정보 통해 노후화된 도로균열 사전 감지"

강우석 기자입력 : 2020-11-02 11:01
다양한 스마트안전솔루션 개발에 박차

행정안전부 코로나19 상황관리 업무시스템. [이미지= 무한정보기술 제공]


무한정보기술이 스마트안전솔루션의 대표기업으로 다양한 솔루션 개발에 박차를 가한다고 2일 밝혔다.

배경록 무한정보기술 대표는 "무한정보기술 R&D의 사명은 노후화되는 시설물의 효율적인 관리와 감소하는 전문인력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라며 "지능형 공간정보로 데이터 기반 통찰력을 제공하는 AI스마트 건설, AI스마트 농업도 집중하고 있다"고 전했다.

무한정보기술은 AI공간정보 분석은 서울과 경기도의 노후화 된 도로균열을 사전 감지하는 솔루션을 제공해 시도의 도로균열 전 조치가 이뤄지고 있다. 올해 1월 인공지능 정부 선포에 시기를 같이해 공간정보(Geo AI) 플랫폼인 스마트램스로 기초 플랫폼 구축을 한 이래 자체 기술로 드론제어솔루션인 에이아이맵스GCS(AImaps GCS)를 개발해 기술력을 증명했다.

코로나19 대응시 전 세계에 한국방역의 힘을 알리는데에도 밑바탕이 됐다. 행정안전부가 전국 지자체의 자가격리자 및 이탈자 현황정보를 실시간으로 취합하는 '코로나 재난안전 상황판'을 제공했다.

최근에는 심정지 환자의 골든타임 확보를 위한 'CPR(심폐소생술)서포터즈 앱'과 실시간 포트홀 보수를 위한 서울시·경기도 '포트홀 신고 시스템' 등 공공에서 부족한 조사인력과 시간 지연을 메울 수 있는 시민소통형 앱도 개발 완료했다.

이외에도 국공유지 관리 솔루션, 스마트재난 예경보 솔루션, ICT센서정보 분석 모니터링 솔루션 등 다양한 안전 솔루션을 구축하고 운영지원 중이다. 무한정보기술은 광주광역시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추진하는 'AI투자펀드' 대상 기업으로 선정된 바 있다.

배경록 대표는 "시설관리에는 지능형 공간정보에 드론의 기술 융합이 필수다. 대부분 노후화 수준이 심각한 대형구조물의 안전점검에 필요하다"며 "국민의 안전이 걸려있는 해당 기술과 플랫폼에 공공과 민간의 경제적인 투자가 늘어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