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정 “검사들의 ‘나도 커밍아웃’이 유행인가”

신승훈 기자입력 : 2020-10-30 10:08
"국민들은 '자성의 커밍아웃' 기다려"

[사진=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 페이스북 캡처]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30일 “검사들의 ‘나도 커밍아웃’이 유행인가”라고 말했다.

강 전 수석은 이날 본인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모 검사, 최모 검사 등을 지칭하며 이같이 말했다.

앞선 지난 28일 이환우 제주지검 검사는 검찰 내부망 ‘이프로스’에 “그 목적과 속내를 감추지 않은 채 인사권, 지휘권, 감찰권이 남발되고 있다”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강하게 비판했다.

강 전 수석은 “작은 검찰개혁의 움직임에도 저토록 극렬히 저항하면서, 도대체 어제 김학의 재판을 보고서는 무슨 생각을 하였을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의 진짜 검사들, 국민들은 ‘자성의 커밍아웃’을 기다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